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잘 알지 못하는 내게 돈 전달 납득 어려워"

“정치를 하면서 수많은 리스트 정국을 거쳤지만 그저 남의 일로만 알고 지내왔는데 막상 내 일로 다가오니 당혹스럽고 황당하기도 하다.”



“검찰 수사로 의혹 밝혀질 것”

 성완종 전 회장의 명단 파문과 관련해 홍준표(사진) 경남도지사가 이런 심경을 밝혔다.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서다. 그는 “다른 분들은 대선 관련 자금인데 유독 저만 당내 경선 자금이고, 또 저만 직접 주지 않고 한 사람 건너서 전달했다고 한다”며 “다른 경선 후보도 많은데 잘 알지도 못하는 저에게만 자금을 전달했다는 것도 납득하기 어렵다”고 했다. 그러면서 “왜 제가 표적이 되었는지는 검찰 수사로 밝혀지리라 본다”고 덧붙였다. 성 전 회장과 관련해서는 “2013년 고인의 선거법 위반 사건을 도와주지 못한 점에 대해 미안한 마음 금할 길 없다”고 했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