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기춘 "10만불 받았다면 5000유로 환전했겠나"

김기춘(사진)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13일 “특검이든 검찰이든 당당하게 협조해서 누명을 벗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전 실장은 이날 두 군데의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성완종 전 회장이 2006년 10만 달러를 건넸다는 의혹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하루에 라디오 두 번 나와 해명

 김 전 실장은 기자와의 통화에선 “(성 전 회장이 남긴) 쪽지에 ‘2006년 9월 26일 ○○일보’라고 적어놨는데 나는 그때 해외에 있었다”며 “(일부 언론은) 쪽지에 적힌 날짜가 돈 준 날짜가 아니고 언론 보도가 난 날짜라는데, 상식적으로 (그런 메모를 남기면서) 신문기사 난 날짜를 적겠느냐”고 반문했다. 김 전 실장은 “2006년 9월 21일 5000유로를 바꾼 환전 기록도 있는데 10만 불을 받았다면 그럴 필요가 있었겠느냐”고도 했다. 그는 “언론 노출을 자제했지만 억울함을 알릴 수 없어 성실히 임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