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당 대선자금도 조사해야"

김무성 새누리당(왼쪽)·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각각 당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했다. ‘성완종 리스트’ 파문이 2012년 대선자금 의혹으로 확산되자 김 대표는 “야당도 같이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 대표는 “새누리당은 전원이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대응했다. [김성룡 기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3일 성완종 리스트 공개로 검찰 수사가 2012년 대선자금 의혹으로까지 확산될 조짐을 보이자 “야당도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우리 당 조사한다면 직접 응할 것
특검은 검찰 수사 이후 결정해야”



 김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난 대선은 내가 책임지고 치른 선거였고, (내가) 아는 한 어떤 불법도 없었다”며 “대선자금을 조사하려면 얼마든지 하라. 내가 직접 조사에 응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선자금에는 여야가 있는 것이다. 야당도 같이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여야 동시수사를 강조했다.



 김 대표는 “과거에는 지구당에 자금도 내려 보내는 선거가 있었지만,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당선할 당시와 박근혜 대통령이 당선할 당시에는 어떤 지원금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당내 친이계와 소장파 의원들이 특검 도입을 요구하는 데 대해선 “검찰이 확실히 수사를 하되 국민이 그 결과를 이해하지 못하면 그때 가서 특검을 할 수 있다”며 ‘선(先) 검찰 수사-후(後) 특검’ 입장을 재확인했다. 김 대표는 앞서 최고위원회에서도 “이번 사건을 수사하는 데 어떠한 성역도 있을 수 없으며 새누리당부터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는 데 앞장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현 시점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성완종 리스트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빨리 밝히는 것”이라며 “검찰이 조금이라도 머뭇거리거나 외부의 눈치를 보는 기미만 보여도 엄청난 국민의 불신을 초래할 수 있는 만큼 나라를 생각하는 사명감으로 수사에 적극 임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 일로 국정 운영이 중단되거나 약화되어서는 절대 안 된다”며 “ 4월 임시국회에서 경제활성화 법안들이 반드시 처리돼야 하고, 공무원연금 개혁도 5월 6일 시한을 반드시 지킬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글=이가영 기자 ideal@joongang.co.kr

사진=김성룡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