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동 상점 '메뚜기장' … 방문 판매 '똑똑이장'

북한에서 ‘메뚜기’는 목숨 걸고 물건을 파는 주민을 가리킨다. 북한식 시장인 ‘장마당’이 메뚜기장·달리기장·똑똑이장 등 다양한 형태로 진화하고 있다고 북한 전문가인 조봉현 IBK 경제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이 밝혔다.



북 장마당 형태 다양해져

조 위원은 13일 발간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통일시대’ 4월호에서 “수년 전만 해도 300여 개 정도였던 장마당 숫자가 400개를 넘겼다”고 전했다. 조 위원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한국산 화장품이나 초코파이 같은 먹거리, 한류 드라마를 담은 USB가 장마당에서 특히 인기 상품”이라며 “당국이 어쩔 수 없이 묵인하고는 있지만 때로 보위부 등에서 대대적으로 단속을 펼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내외 복수의 대북 소식통과 접촉해 정리한 정보”라고 설명했다.



 조 위원에 따르면 ‘메뚜기장’은 보자기를 펼쳐놓고 중국에서 건너온 생필품을 파는 이동식 암시장이다. 단속이 뜨면 바로 보자기를 싸서 이동을 한다고 해서 붙은 이름이다. ‘달리기장’도 비슷하다. 허가 받지 않은 장사를 하는 사람이 망보는 사람을 심어놓고 단속반이 뜰 경우 바로 다른 곳으로 도망을 친다고 해서 이런 이름이 붙었다. ‘똑똑이장’은 더 비밀스러운 형태로 운영되는 방문 판매 형식을 말한다. 한국산 물품을 파는 이들이 주로 이용하며, 각 가정을 방문해 문을 똑똑 두드려 서로간의 신분을 확인하고 물건을 사고 파는 방식이라고 한다.



 조 위원은 북한의 사채업 실태도 심각하다고 전했다. ‘돈주’라고 불리는 전문 사채업자들이 개인뿐 아니라 공장주·기업소·협동단체 등에 고금리로 돈을 빌려주고, 심한 경우 연이자가 100%가 넘는 경우도 있다고 조 위원은 밝혔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