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추린 뉴스] 주북 중국대사, 북한에 ‘구동존이’ 첫 거론

중국이 처음으로 북한에 ‘구동존이’(求同存異·차이점을 인정하면서 같은 점을 추구한다)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주북 중국대사관은 13일 홈페이지를 통해 “리진쥔(李進軍·사진) 신임 대사가 지난달 30일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나 ‘중국은 북한과 상호존중, 평등상대, 구동존이, 협력공영을 통해 양국관계 발전을 추진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중국이 북한에 대해서 이 표현을 사용한 것은 전통적 혈맹관계 대신 정상적인 국가 대 국가 관계로 나가는 신호라는 해석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