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월에 재난안전 로봇 올림픽 … 한국 DRC휴보Ⅱ·똘망 출동

휴보(左), 똘망(右)
무인기뿐 아니라 로봇의 활용도 확대될 전망이다. 대표적인 분야가 재난안전이다. 지난 2011년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계기로 세계 각국에선 로봇을 재난안전 분야에 투입하는 연구가 활발하다.



25개국 중 국산 하드웨어 사용 8곳

 미국 국방부 산하 방위고등연구계획국(DARPA)이 개최하는 ‘DARPA 로봇 챌린지(DRC)’는 재난안전 로봇의 기술 수준을 살펴볼 수 있는 대회다. 2013년부터 예선을 했고 오는 6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포모나에서 결선 대회가 열린다. 한국에선 KAIST와 로보티즈, 서울대 등 세 팀이 결선에 참가한다. 우승 상금은 200만 달러다. KAIST는 2004년 개발한 휴머노이드 로봇 휴보를 재난구조에 맞게 개조한 DRC휴보Ⅱ로 출전한다. 국내 로봇기업인 로보티즈는 자체 개발한 휴머노이드 로봇 똘망을 사용한다. 서울대팀은 로보티즈사의 똘망에 자체 제어프로그램을 쓴다. 전체 참가팀은 25개로 3개 한국팀 이외에 외국팀 5곳도 한국산 똘망이나 휴보를 기본 하드웨어로 사용한다. 참가팀 중 미국산 로봇을 쓰는 팀이 10개, 한국산 8개, 일본 5개 등 3강 구도다. 참가팀이 수행해야 할 과제는 9가지로 ▶자동차 운전▶험한 지형 돌파▶문 열고 통과하기▶장애물 제거▶벽 뚫기▶밸브 잠그기▶계단 오르기▶콘센트 꽂기▶당일 공개 미션 등이다.



 김정회 산업통상자원부 기계로봇과장은 “미국과 일본, 유럽연합(EU) 등이 재난로봇과 관련한 기술 확보를 위해 전략적인 투자를 하고 있다. 국내 로봇 기술은 전체적으로 보면 미국과 일본에 뒤떨어지지만 인간형 로봇 분야에선 강점이 있다”고 말했다. 산업부는 이달 초 미국 국방부와 재난대응 로봇 분야의 협력 약정을 맺기도 했다. 산업부는 또 화재나 폭발, 붕괴 등 복합재난에 대응하고 원전사고 예방에 대응하기 위한 국민안전로봇프로젝트를 추진하기 위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가 사업성이 있다는 결론이 나오면 오는 2022년까지 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세종=김원배 기자 oneb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