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쏟아진 '시즌 1호'들…키워드로 보는 지난주 프로야구

[앵커]

지난주 프로야구에선 노히트노런과 사이클링히트처럼 진귀한 기록이 쏟아진 반면,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벤치클리어링도 있었습니다.

키워드로 정리한 지난주 프로야구,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4회 롯데 황재균이 한화 김민우의 공에 맞은 뒤 경고의 눈빛을 보냅니다.

[중계방송 : 지금 타구에는 고의성이 보여요.]

5회엔 엉덩이를 맞았습니다.

황제균은 마운드로 그 뒤를 따른 양 팀 선수들, 시즌 첫 벤치클리어링입니다.

롯데가 1회 7대0으로 이기면서 도루한데 대한 보복이라는 분석인데, 김성근 감독 지시 여부가 핫이슈로 떠올랐습니다.

+++

NC 테임즈, 1회 2루타, 3회 또 2루타, 5회 홈런 뒤엔 특유의 세리머니, 7회 안타에 이어 마침내 9회, 잡아당긴 타구가 담장까지 굴러갔습니다.

[중계 : 3루에서 세이프. 사이클링 히트.]

타석에 테임즈였다면 마운드엔 두산 마야입니다.

탈삼진 행진에, 쳐봤자 땅볼, 아니면 뜬공.

마지막 타자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낸 마야, 노히트 노런의 대기록을 세웠습니다.

+++

시즌 2주차, 부상주의보도 내려졌습니다.

두산 고영민과 충돌한 서건창, 무릎부상으로 3개월간 뛸 수 없습니다.

충돌은 물론이고 날아드는 배트도 조심해야 합니다.

째려보다가, 잔소리를 하더니, 물개박수까지. 김인식, 김응용에, 김성근 감독마저 포커페이스를 포기하게 되는, 한화 사령탑, 쉽지 않은 자리입니다.

JTBC 핫클릭

끝내기에 울고 웃는 LG…이진영 '굿바이 홈런' 작렬9회말 '끝내기 홈런'…역전으로 잠실 곰 울린 LG 이진영KT, 개막 11연패 끝에 창단 첫 승…삼성 5연승 질주'해결사가 없다' 득점 찬스에서 작아지는 케이티두산 마야 노히트노런…프로야구 사상 12번째 기록!NC 테임즈, 사이클링 히트 기록…팀은 6연승 질주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