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문종 2억" … 2012년 대선자금 관련성 수사

특별수사팀장 문무일
김진태 검찰총장이 12일 문무일(54) 대전지검장을 팀장으로 하는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을 구성했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자살 직전 남긴 현 정부 핵심 인사 8명의 이름이 적힌 메모와 함께 “2012년 대선 때 홍문종 의원에게 대선자금 2억원을 건넸다”는 육성 녹음파일이 공개되면서다. 성 전 회장 측근들도 “메모에 각각 3억, 2억원이라고 적힌 유정복 인천시장과 서병수 부산시장도 2012년 대선 때 전달했다고 (성 전 회장이) 말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해 대선자금 수사는 불가피할 전망이다.



검찰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 구성 … 박 대통령 “성역 없이 수사하라”
성 전 회장 측근 “메모 속 유정복 3억, 서병수 2억도 대선 때 전달 가능성”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특별수사팀 구성과 관련해 “검찰이 법과 원칙에 따라 성역 없이 엄정히 대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은 대한민국 검찰의 명운을 걸고 좌고우면하지 말고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고 철저한 수사를 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김 총장은 이날 오후 긴급 대검 간부회의 후 윤갑근 반부패부장을 통해 “성 전 회장이 남긴 의혹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하게 한 점 의혹이 남지 않도록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며 특별수사팀 구성을 발표했다. 호남 출신으로 대표적인 특수통 검사로 꼽히는 문 특별수사팀장은 13일 본격 수사에 들어간다.



 수사팀은 경향신문이 “지난 9일 성 전 회장의 인터뷰 녹음 파일 원본을 제공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해당 파일을 확보할 예정이다. 수사팀은 또 13일 수행비서 출신 이모씨 등 성 전 회장 측근들을 소환해 관련 장부 및 증빙자료 확보에 나서기로 했다. 특히 홍문종 의원과 서병수 부산시장, 유정복 인천시장에게 줬다는 7억원과 대선자금의 관련성을 규명할 계획이다. 2012년 대선 관련 의혹을 검찰이 조사하는 건 채동욱 전 총장이 2013년 4월 국가정보원 댓글사건 수사팀을 구성한 뒤 2년 만이다.



 검찰 관계자는 “메모 등의 진정성이 확인될 경우 성 전 회장 리스트에 오른 인사들에 대한 소환조사를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성 전 회장이 “홍준표 경남지사에게 2011년 6월 당 대표 경선 캠프 인사인 언론인 출신 윤모(52)씨를 통해 1억원을 전달했다”고 실명을 밝힘에 따라 윤씨가 첫 소환 대상자가 될 가능성이 크다.



박민제·김경희 기자 letm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