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안철수 "초유의 부정부패 사건" 여권 압박





새정치련 "차떼기 추억 살아나"
이완구 오늘 대정부질문 참석
공격수들 전면 배치 하기로

휴일인 12일 새정치민주연합은 문재인 대표가 선두에 서서 ‘성완종 리스트’로 여권을 강하게 압박했다.



 문 대표는 이날 오후 4·29 재·보궐선거 성남 중원에 출마한 정환석 후보 사무실 개소식에서 “(성완종) 리스트의 주인공들은 수사의 장애가 되지 않도록 직책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검찰이 진실을 제대로 밝히지 못할 경우 국민이 특검을 요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표는 “(성완종 리스트는) 박근혜 대통령의 전·현직 비서실장 세 사람을 포함한 측근들의 거액 뇌물 비리가 폭로된 사상 초유의 부정부패 사건”이라며 “불법 대선자금의 일단이 드러났다”고 이번 사건을 규정했다. 그는 “리스트의 진실을 규명하는 것은 야당이 마땅히 해야 할 책무”라면서 “국민들이 야당에 힘을 모아주셔야 진실이 제대로 규명될 것”이라며 재·보선에서의 지지를 호소했다.



 개소식에 참석한 안철수 의원도 “정치 부패 사건 중 이처럼 엄청난 규모는 일찍이 없었다”며 “이번 사건은 단순한 개인의 비리가 될 수 없다. 세월호 침몰이 한국 사회의 총체적 적폐가 일으킨 참사라면 이번 사건은 한국 정치의 총체적 비리 구조 그 자체”라고 꼬집었다.



 안 의원은 “차분하지만 철저하게 검은 비리의 사슬을 벗겨내는 지혜가 필요하다”며 “국민이 바라는 것은 여야의 다툼이 아니라 검은 정치의 실체를 밝혀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새정치연합은 휴일임에도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다. 국회에서 열린 ‘친박 게이트 대책위-원내대표단 연석회의’에서 대책위원장인 전병헌 최고위원은 “차떼기의 추억이 살아나고 있다. 빨간색으로 덧칠을 해도 차떼기당”이라고 새누리당을 비난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에 대해 전 최고위원은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위해 (대선 당시) 총괄선대본부장으로서 (김 대표가) 2012년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자금 실체를 밝히는 게 도리”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 13일부터 국회 대정부 질문에 답변을 위해 출석하는 이완구 총리에 대해선 “대정부 질문에서 거짓말을 한다면 인사청문회 이후 가장 힘들고 어려운 시간이 될 것”이라고 강도 높은 추궁을 예고했다. 야당은 대정부 질문을 통해 소위 ‘성완종 리스트’를 쟁점화한다는 계획이다. 13일 정치 분야 대정부 질문의 첫 질의자는 당초 4선의 신기남 의원이었지만 대신 ‘당 대포’를 자임하는 정청래 의원과 해외자원개발 국정조사특위의 주 공격수인 홍영표 의원을 제일선에 다시 배치했다.



 당내에는 ‘성완종 리스트’에 이름이 오른 홍준표 경남도지사에 대해 “잘 걸렸다”는 기류가 있다. ‘문재인과 홍준표의 복지 논쟁’ 이후 홍 지사가 새정치연합의 대표적인 표적이 됐기 때문이다. 허영일 부대변인은 “선별적 복지를 신앙처럼 주장하던 홍 지사께서 ‘선별적’ 뇌물 때문에 마음이 많이 상하셨을 것”이라는 내용의 논평을 냈다. 그는 “홍 지사는 유정복 인천시장보다 (뇌물)가치평가에서 3분의 1밖에 안 된다는 증명서를 받은 셈”이라며 “차별은 당하는 사람에게 깊은 상처를 준다. 홍 지사께서 힘내셨으면 좋겠다”고 썼다.



정종문·위문희 기자 perso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