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완종 리스트' 대선자금 수사로 번지나…검찰 "신중"

[앵커]

지금 보신것처럼 대선자금 발언이 나오면서 파장이 커지는 모양샙니다. 검찰 수사 방향도 달라질 수 밖에 없다, 이런 상황인데요. 검찰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수사상황 들어 보겠습니다.

백종훈 기자, 검찰도 사실상 '성완종 리스트' 수사에 착수한 상황인데, 오늘(11일) 나온 대선자금 부분에도 관심을 두겠지요?

[기자]

네, 오늘 대선자금 발언에 대해 검찰은 공식적으로는 특별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대선자금이라는게 워낙 폭발력이 큰데다, 민감한 주제여서 또 성 전 회장의 주장만 공개된 상황, 이런 것들이 검찰의 입장을 조심스럽게 만들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검찰이 성 전 회장의 육성 파일을 토대로 사실관계 확인에 들어가게 되겠지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검찰은 해당 언론사로부터 녹음파일을 제공받아 내용을 분석할 것을 검토중입니다. 특히 성 전 회장이 말한 홍문종 의원에 대한 대목 등 쟁점 대목에 대한 부분을 집중적으로 분석할 것을 검토 중입니다.

[앵커]

앞서 리포트에서도 나왔지만 성 전 회장과 홍문종 의원의 주장이 굉장히 엇갈리고 있는데, 수사대상이나 시효문제는 어떻게 됩니까?

[기자]

수사 대상은 2012년 대선 캠프에서 주로 활동했던 인물들입니다. 특히 돈과 조직을 관리한 캠프 인사들이 주된 수사대상이 될 수 있는데요.

2012년 일이기 때문에 모두 수사 대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치자금법상 시효가 7년이어서, 2012년 일은 시효의 문제로 수사를 못할 일은 없을 전망입니다.

[앵커]

또 하나의 쟁점으로 이야기가 계속 나오는 부분이 성 전 회장이 고인이 된 상황이기때문에 누가 그 이야기를 해주냐에 달려있는데, 역시 열쇠는 성 전 회장 측근들이겠죠? 검찰이 경남기업 관계자들에 대한 소환을 검토하고 있습니까?

[기자]

성 전 회장은 돈을 건넬 때 임직원이 함께 가거나 심부름을 했다고 말하고있습니다.

특히 돈을 빼내올 수 있는 재무팀 관계자, 그리고 전달 과정에 관여할 수 있는 운전기사나 수행비서 같은 직원들이 조사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이들에 대한 소환 조사를 할 것을 검토중이라고 했습니다.

[앵커]

검찰은 오늘은 주요 인물 소환조사를 하지는 않았는데, 오늘은 어떤 내용을 주로 들여다봤습니까?

[기자]

성 전 회장은 휴대전화 2대를 사용해 왔습니다.

검찰은 경찰로부터 어제 이 휴대전화를 인계받아 추가 녹음파일은 없는지, 다른 저장기록은 없는지 분석하고 있습니다.

성 전 회장의 발인이 끝난 뒤인 다음주 초부터는 경남기업의 관계자 이런 주변 인물들을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경남기업과 성 전 회장 변호인측에 추가 자료도 제출해달라고 할 것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홍문종 "1원이라도 받았으면 정계은퇴…수사 촉구"유류품 중 '정치인 리스트' 쏙 빼간 검찰…유족 '반발''성완종 리스트' 금품 입증 어떻게?…비서진 '입' 주목'성완종 휴대폰' 정밀 분석…누구와 어떤 통화했나?정치권 덮친 '성완종 리스트' 쓰나미…파괴력 어느 정도?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