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16일 세월호 추모 후 남미 순방

박근혜 대통령이 콜롬비아·페루·칠레·브라질 등 남미 4개국 순방을 위해 16일 오후 출국한다고 청와대가 10일 밝혔다. 박 대통령은 세월호 1주기인 16일 출국에 앞서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는 일정을 가질 예정이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번 순방 출국일은 세월호 1주기와 겹쳐 있다”며 “박 대통령은 1주기 행사와 관련된 일정을 고려하고 있고, 그 일정은 확정되는 대로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세월호 1주기를 앞두고 경기도 안산에서 열리는 합동분향식 참석, 사고 현장인 진도 팽목항 방문, 유가족 및 실종자 가족과 만나는 방안 등 다양한 형태의 추모 일정을 검토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순방 출발일이 16일로 정해진 것과 관련해 “콜롬비아 측에서 15~17일 박 대통령이 방문해줄 것을 간곡히 요청해왔다”며 “국익도 고려해야 하고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는 시간을 가져야 하기에 1주기 당일 추모 일정을 소화한 후 출국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주철기 외교안보수석은 “방문 4개국은 한·중남미 간 환태평양 파트너십의 핵심 국가”라며 “전통적인 교역 위주의 경제 관계를 넘어 전자정부와 보건·의료, 교육, 치안 인프라, 방위산업 등 고부가가치 분야로 협력을 넓혀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용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