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의도 봄꽃축제 개막, 봄꽃 축제 가기 전 확인해야 할 사항은?

여의도 봄꽃축제 개막 [사진 중앙 포토]




여의도 봄꽃축제 개막
‘여의도 일대 교통통제’

제11회 여의도 벚꽃축제가 10일 개막했다.



여의도 벚꽃축제는 지난 2005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11회째를 맞았다. 여의도에는 왕벚나무 1641주를 비롯, 진달래 개나리 철쭉 조팝나무 말발도리 등 13종의 봄꽃이 심어져 있다.



이번 벚꽃축제는 꽃구경 외에도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거리공연 비아페스티벌(VIAF)과 뽀로로와 코코몽 등 캐릭터 퍼레이드, 세계의 타악기 600여종을 만날 수 있는 봄꽃감성타악체험, 백일장 등 다채로운 공연과 체험행사들이 기획됐다.



시민 편의를 위한 모유 수유실 운영, 유모차와 어린이 자전거, 휠체어 등 대여서비스,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통역 서비스도 지원한다.



한편, 여의도 봄꽃축제 기간, 여의도 일대가 교통통제 된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6일까지 여의도 여의서로와 한강시민공원 일대에서 여의서로 등 일대 교통통제에 들어갔다.



교통통제 되는 구간은 서강대로 남단↔국회의사당 뒷길↔여의2교 북단 1.7㎞구간과 순복음교회 앞 주차장 입구↔여의하류IC 1.5㎞구간이다.



국회 북문→국회 둔치주차장 입구 구간과 여의하류IC 국회 남문 진입부→여의2교 북단은 평일에는 오전 10시나 12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토요일과 일요일에는 24시간 통제될 예정이다.



경찰은 통제구간 주변에 안내 입간판과 플래카드 60여개를 설치하고 행사 당일에는 교통방송과 가로변 문자전광판 등을 이용해 교통상황을 실시간으로 전파할 예정이다. 서울시 역시 통제구간 내 버스노선을 임시로 조정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여의도 봄꽃축제를 찾은 시민들은 행사장 주변도로 등 일대 교통통제로 혼잡이 예상됨에 따라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줄 것”을 당부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방법은 먼저 지하철이 있다. 지하철 9호선 구회의사당역 (1, 2, 3, 6번 출구)에서 도보 5분, 2호선 당산역 (4번 출구)에서 도보 30분, 5호선 여의나루역(1번 출구)에서 도보 20분, 5호선 여의도역(5번 출구)에서 262, 162, 461 버스 타고 국회앞에서 하차하면 된다.



버스는 여의도순복음교회로 가는 10, 108, 463, 461, 1002, 5534, 568, 5615 ,5713, 5633, 6623, 7007-1,7613 버스 이용하거나 국회의사당으로 가는 108,461,153,1002,5615,6623,5618 버스를 이용하면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여의도 봄꽃축제 개막 [사진 중앙 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