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갤럭시S6 쥐꼬리 보조금…시판 단말기 중 최저 수준

예상대로 갤럭시S6의 보조금(공시지원금)이 적게 책정됐다. 3만원대 요금제에서 받을 수 있는 보조금이 4만~5만원대로, 현재 보조금이 공시된 단말기 중에서 가장 낮은 수준이다. 3만원대 요금제 기준으로 4만원 수준의 공시보조금을 지급하는 모델은 SK텔레콤의 경우 아이폰6 시리즈 일부와 소니 Z3뿐이며, KT와 LG유플러스도 주요판매 단말기 중에는 없다. 중저가 요금제 뿐 아니라 6만원대 이상 고가 요금제에서도 마찬가지로 가장 낮은 수준이다.



KT·LG유플러스가 SK텔레콤보다 많고, 보조금보다 20%선택할인이 유리

통산 이동통신사들은 인기 단말기에 대해 출시 초기에는 보조금을 많이 쓰지 않는다. 초기에는 예약 가입자 등 출시만 기다리는 고객들이 많기 때문에 굳이 보조금을 많이 지원하지 않아도 잘 팔리기 때문이다.



이동통신사 중에선 SK텔레콤이 가장 적은 수준으로 보조금을 책정했다.



갤럭시S6 32GB(기가바이트)에 대해 6만원대 요금제 기준으로 SK텔레콤은 9만원을 보조금으로 책정했는데, 같은 요금제에서 KT는 11만원, LG유플러스는 10만8000원의 보조금을 각각 책정했다. SK텔레콤이 나머지 두 통신사에 비해 2만원 가량 적게 보조금을 정한 것이다.



다른 요금제, 다른 모델에서도 마찬가지로 SK텔레콤의 보조금이 다른 이통사에 비해 적다. 갤럭시S6 구입가격만 놓고 통신사를 고를 경우에는 SK텔레콤보다 KT와 LG유플러스가 유리한 셈이다.



보조금이 적게 책정됨에 따라 가입자들은 ‘선택할인’을 고려할 필요가 생겼다.



새로 휴대전화 단말기를 구입할 때 가입자들은 이통사로부터 보조금을 받거나 아니면 보조금을 포기하고, 선택할인이라는 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는데 정부는 선택할인의 할인율을 현행 12%에서 20%로 올려 24일부터 적용한다.



예컨대 SK텔레콤의 75요금제의 경우 선택할인을 택하면 매달 1만1250원씩 2년 동안 총 27만원을 할인받는다. 만약 해당 요금제의 보조금 총액(이통사의 공시지원금+판매점의 지원금)이 선택할인금액보다 낮을 때는 보조금 대신 선택할인을 받는 게 나을 수 있다.



실제 10일 착한텔레콤이 이 두 가지 경우를 다 따져 비교자료를 만든 결과, 갤럭시S6는 보조금보다 선택할인이 유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갤럭시S6 64GB를 SK텔레콤의 9만원대 요금제로 이용할 경우 단말기 보조금을 받을 때는 유통점 보조금(공시지원금의 15%)를 합해 12만원을 절약할 수 있는 반면 선택할인을 받으면 2년간 36만원 가량의 요금을 덜 내게 된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