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멀티뉴스] 세월호 준영 아버지의 소망











































“부모는 아이들이 간 마지막 길처럼은 힘들지 않아요. 우리는 아프면 치유 받을 수 있지만, 아이들은 치유될 수가 없어요. 돌아올 수도 없고요.”

▶ "만나면 손 꼭 붙잡아줄게"…세월호 준영 아버지의 소망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