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웃기는’ 화장품으로 미국 시장서 웃었다

뽀뽀 립밤(左), 바나나 영양 핸드크림(右)


“한국 화장품 브랜드가 ‘최고’로 인정 받기 위해선 미국 시장에 적극 진출해야 한다.”

배해동 토니모리 회장
‘뽀뽀 립밤’ 등 재미난 제품 내놔
캐나다·일본 등에도 1800개 매장



 화장품 회사 ‘토니모리’의 배해동(57·사진) 회장은 “중국이나 동남아 시장이 성장·발전 가능성 큰 것은 맞지만 세계 최고 브랜드들이 각축을 벌이는 건 여전히 미국 시장이다. 거기서 인정 받아야 글로벌 브랜드와 경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렇게 자신있게 말할 수 있는 건 그 스스로 미국 시장에서 성과를 내고 있기 때문이다.



 토니모리 제품은 지난 1월 미국 화장품 유통업체 ‘세포라’에서 ‘주목할 만한 브랜드 베스트 10’에 뽑혔다. 닥터브란트(Dr. Brandt)·피터토마스로스(Peter Thomas Roth) 등 최근 미국에서 각광 받는 쟁쟁한 브랜드와 함께 토니모리도 목록에 이름을 올린 것이다.



세포라는 세계 1위 명품그룹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의 화장품 유통 부문 계열사다. 미국·캐나다 등 북미 지역에만 매장 360여 개가 있다.



 배 회장은 “세포라 입점 단계부터 다른 회사와 차별화 하려고 했다. 비슷한 제품을 만들었다면 여전히 고전 중이었을 것이다. 토니모리만의 전략인 재미있는 상품, ‘펀(fun)’ 화장품을 부각한 게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토니모리가 미국 세포라에서 두각을 나타낸 건 5년 전 한국 시장에 출시한 ‘키스 키스 립 에센스’의 미국용 버전 덕분이었다. 입술 보호용 화장품을 입술 모양 용기에 넣은 상품이다.



 “세포라에 세련된 이미지의 화장품 브랜드가 많아, 입점 업체 컨셉트에 맞도록 용기를 다시 디자인했다. 한국 시장용 제품보다 용기 표면의 광택을 더 살리고 고급 이미지를 더해 미국 소비자 눈높이를 겨냥했다.”



 이름도 독특하게 바꿨다. 미국 판매용 제품명은 ‘뽀뽀 립밤’이다. “제품 자체가 흥미로워서 소비자가 눈길 한 번 더 주는 화장품을 만들자”는 배 회장의 전략이 작명에도 반영된 결과다.



 토니모리는 한 매장에서 단일 화장품 브랜드 제품만 파는 ‘원브랜드숍’ 화장품 업체다. 배 회장은 쥬리아화장품에서 용기 개발을 담당했다. 1994년 용기 제조업체인 태성산업을 설립해 에스티로더·라프레리·크리니크 등 해외 유명 화장품 용기 제조 업체로 성장시켰고, 2006년엔 토니모리까지 설립했다. 토니모리의 지난해 매출은 2051억원으로 전년대비 21% 늘었다. 경기 침체로 경쟁 브랜드들이 고전하는 가운데 얻은 성과다.



 토니모리는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동안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 전국 매장은 600여 개에 이른다. 미국 이외에도 캐나다·일본·중국 등 20개국 1800여 개 매장에서도 화장품을 판매 중이다. 회사가 쾌속 성장 중이어서 별 어려움이 없을 듯하다. 하지만 배 회장은 “우수한 용기 제조, 신제품 기획·개발·생산 업체가 다 있을 정도로 한국의 화장품 인프라는 훌륭하다”며 “상황이 이렇다 보니 새 브랜드가 시장에 진출하기도 쉬워 갈수록 경쟁이 치열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래서인지 배 회장은 더 많이 밖으로 나가려 한다.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해 해외 시장 진출에 더 속도를 낼 것이다. 올 가을에는 미국·중국의 대형 유통 체인에도 토니모리 화장품을 입점 시키려 협의하고 있다.”



강승민 기자 quoiqu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