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윤완주 결국…'자격정지 3개월 중징계" 앞으로 윤완주의 앞날은?

윤완주 논란에 KIA 구단 사과


윤완주(KIA 타이거즈)에게 자격정지 3개월의 중징계를 내렸다. KIA 타이거는는 9일 구단 사무실에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구단 이미지 실추, 프로야구 선수로서의 품위 손상 등을 이유로 윤완주에게 자격정지 3개월의 징계를 결정했다. 자격정지 처분에 따라 윤완주는 향후 3개월 동안 경기 출전 및 훈련 등 구단 활동에 일체 참가할 수 없다. 징계 기간 동안 연봉 지급도 중지된다. KIA 관계자는 "사안의 심각성을 충분히 감안했다. 징계 개월 수에 따라 강도가 다를 수 있겠지만, 자격정지 자체는 임의탈퇴 직전의 가장 센 징계"라고 밝혔다.

윤완주 SNS 글 논란

윤완주는 지난 8일 자신의 SNS(소셜미디어서비스)에 댓글을 올리는 과정에서 특정 인물을 비하하는 단어를 사용해 비난을 받았다. KIA는 논란이 일자 공식 홈페이지에 사과글을 올렸다. KIA는 유사한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선수단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야구위원회(KBO)는 9일 윤완주에 대해 엄중 경고를 했다. KBO리그 규정 벌칙내규 제9항에는 '경기장 내외를 불문하고 감독, 코치, 선수가 공개적으로 또는 정보통신망을 통해 성별, 외모, 장애, 혼인, 인종, 피부색, 종교, 출신 국가나 지역 등에 따른 차별, 비하, 편견을 조장하는 언행,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리그의 품위를 손상시키는 행위를 금지한다'고 규정돼 있다. 이번 경고는 올 시즌 신설한 타인의 명예 훼손에 대한 제재 규정에 따라 처벌한 첫 번째 사례다. KBO는 향후 KBO 리그 소속 선수단이 유사한 사례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킬 경우 더욱 엄중하게 제재할 방침이다.

KBO도 윤완주에 대해 엄중 경고…신설 규정, 첫번째 사례
앞서 KIA타이거즈는 윤완주의 적절치 못한 행동으로 논란을 빛자 사과문을 게재했다. 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KIA 내야수 윤완주가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글의 대화 중 해시태그로 '노무노무'를 쓴 데이어 댓글에도 '노무노무 일동차렷'이라는 글을 썼다는 사진이 공개됐다.

윤완주가 댓글에서 언급한 '노무노무'는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故 노무현 대통령을 비하하는 뜻으로 사용된다. 또 '일동차렷'은 전두환 대통령의 사열식 영상과 광주 5.18운동을 비하하는 말로 통한다. 윤완주의 이런 글에 야구팬들의 항의가 빗발치자 윤완주는 뒤늦게 SNS로 사과문을 공개했다.

윤완주 논란에 KIA 구단까지 사과 입장

윤완주는 앞서 "나쁜 말인줄, 특정 인물을 비하하는 말인 줄 모르고 물의를 일으켰다"며 "공인답게 적절한 언어 선택으로 주의하겠다"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김완주는 2012년 10라운드 6번으로 KIA에 입단한 윤완주는 1군 통산 120경기에 출장해 146타수 34안타 10타점 8도루 타율 2할3푼3리를 기록했다.

한편 기아타이거즈 구단은 9일 공식 홈페이지에 ‘윤완주 선수와 관련해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윤완주 선수의 올바르지 못한 언사로 사회에 큰 물의를 일으키고, KIA타이거즈를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큰 실망감을 안겨드린 점 깊이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잇따른 윤완주 논란에 누리꾼들은 "윤완주 논란에 KIA 구단까지…오늘 경기에 지장 없나" "윤완주 논란에 KIA 구단까지…신중했어야지" "윤완주 논란에 KIA 구단까지…연고지가 광주인데" "윤완주 논란에 KIA 구단까지…KIA 잠잠할 때가 없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윤완주, KIA구단 사과 [사진 KIA 홈피·윤완주 SNS·중앙포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