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9호선 대체 급행 버스 유료화…5월부터 정규 노선 "지하철 타고 또 버스 타고? "

서울 9호선 연장 개통, 오늘(28일)부터 시행…구간은 어디? ‘서울 9호선 연장 개통’ [사진 중앙포토]


9호선 대체 급행 버스 유료화…오는 22일부터 요금은 850원



서울시가 지하철 9호선 개통으로 인한 혼잡 해소를 위해 도입한 무료 급행버스를 오는 22일부터 유료화한다고 8일 밝혔다. 850원의 요금을 받고 정규 노선화 된다고 서울시는 밝혔다.

9호선 대체 급행 버스 유료화


서울시는 오는 5월부터 정규 급행버스는 유료(순환버스요금 수준인 850원)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시는 장기 무료 운행이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선거관리위원회의 지적과 다른 노선 이용객들과의 형평성 등을 감안해 유료화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달 28일 2단계 구간(신논현∼잠실운동장)이 개통된 지하철 9호선의 혼잡을 완화하기 위해 급행버스 정규노선 편성 및 유료화, 승강장 게이트 추가 설치, 열차 증차 시기 단축 등의 추가 대책을 마련했다고 8일 밝혔다.



서울시는 우선 22일부터 출근전용 급행순환버스(8663번)와 가양·염창에서 여의도까지 가는 직행버스를 통합하고 5월부터는 정규 노선화해 강남권까지 운행할 계획이다.



9호선 대체 급행 버스 유료화…운행구간 점차 확대

급행순환버스는 현재 임시노선으로 여의도∼강서 하행 구간은 빈차로 돌아오는 방식이지만 앞으로는 흑석·고속터미널 등으로 운행 구간을 확대하고 하행 방면도 승객을 태울 계획이다.



서울시는 급행버스 정규 노선을 노들로(여의도 구간) 자동차 전용도로 해제 시기에 맞춰 도입키로 하고 경찰과 협의 중이다. 서울시는 또 안전요원을 확충해 출근시간대 김포공항역, 국회의사당역, 노량진역에 추가 배치하고 5월 중에 여의도역과 선유도역에 총 11대의 게이트도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9호선 대체 급행 버스 유료화에 대해 누리꾼들은 "9호선 대체 급행 버스 유료화, 저럴 꺼면 굳이 지하철은 왜 뚫었나" "9호선 대체 급행 버스 유료화, 버스 타고 지하철 타고 또 버스 타나..."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9호선 대체 급행 버스 유료화'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