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완종, "검찰 수사 억울하다"고 적어

 
박준호 전 경남기업 홍보임원은 9일 서울 일원동 삼성병원에서 유족을 대신해 브리핑을 열고 "성 전 회장이 유서에서 '검찰 수사와 관련해서는 억울하다'고 적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유서에 정·관계 인사의 이름은 나오지 않으며 대부분 자녀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라고 했다. 유서는 수행비서가 오전 7시 30분쯤 성 전 회장 침실의 책상에서 처음 발견했다고 한다. 유족들은 유서 공개를 하지 않기로 했다. 박씨는 "성 전 회장은 8일 밤 10시 30분에 비서실장과 마지막으로 통화했으며, 9일 오전 6시 30분~7시 사이 비서진 2명의 휴대전화에 성 전 회장이 전화를 걸었지만 두 명 다 받지 못했다. 이후 아침에 비서진이 성 전 회장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통화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유족들은 또 시신 부검은 하지 않기로 했다. 현재 서울 일원동 삼성병원에서 검안 중인 시신은 10일 오전 8시 전후로 충남 서산의료원에 안치될 예정이다. 발인은 13일이다.

조혜경 기자 wiseli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