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모르고 먹으면 안 '돼지'…돼지고기의 부위별 효능 7가지

돼지고기 [사진 중앙포토]


돼지고기는 소고기·닭고기와 함께 대중에게 가장 친숙한 육류다. 예로부터 가격도 저렴하고 맛도 좋아 우리 밥상에 자주 오르내리곤 했다. 하지만 최근 ‘한우’로 상징되는 소고기의 고급스러움과 ‘치느님’을 외치는 닭고기 매니아 사이에서 그 위치가 약간 애매해진 느낌이다.

그러나 돼지고기의 영양학적 가치는 소고기나 닭고기에 절대 뒤지지 않는다. 특히 천연 단백질의 주요 공급원으로서 지방(6%)보다 단백질(21.1%)이 3배 이상 많아 고단백 저지방 음식으로 명성이 높다. 또한 부위마다 독특한 효능을 갖고 있어 ‘골라 먹는 재미’가 쏠쏠하다. 이번 주말엔 내게 딱 맞는 돼지고기 부위로 건강식을 시도해 보자.

1. 나른한 봄철에는 … ‘뒷다리살’ 드세요
뒷다리살에는 티아민이라는 비타민 B1 성분이 풍부하게 함유돼 있다. 비타민 B1은 신경을 안정시켜주고 젖산 생성을 억제해 몸을 산뜻하게 한다. 특히 뒷다리살은 마늘과 함께 먹으면 더욱 효과적이다. 마늘의 성분 중 하나인 알리신은 비타민 B1과 만나 ‘알리티아민’이라는 활성비타민을 생성하는데 이는 체내에 남아 장시간 피로를 억제하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뒷다리살은 육즙이 진하고 딱딱하며 씹는 맛이 좋아 햄·장조림 등에 많이 쓰인다.

2. 황사가 심하네 … ‘삼겹살’로 목에 기름칠 할까?
삼겹살은 한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부위로 감칠맛이 풍부하다. 특히 봄철 황사가 심할 때 소비가 급증하는데 이는 삼겹살의 기름기가 목에 낀 먼지를 씻어준다는 믿음 때문이다. 그러나 실제로 호흡기 건강과 삼겹살의 직접적인 효과는 검증되지 않았다. 하지만 삼겹살의 미네랄과 비타민 B 등은 간 회복에 탁월하다. 오재국 이비인후과 전문의는 “돼지고기의 비타민 B1과 아연·셀레늄이 간을 도와 혈액을 맑게 해준다”고 말했다. 삼겹살은 구이나 조림을 해 먹거나 다진고기 요리에 사용하면 좋다.

3. 다이어트 해 볼까… ‘등심’을 추천합니다
등심은 돼지고기 부위 중 지방 함유량이 가장 적어 다이어트 식품으로 애용된다. 특히 여성에게 좋은 효능을 보인다. 피리독신이라고 불리는 비타민 B6가 풍부해 혈관을 이완시켜 생리통과 생리전 증후군의 증상을 줄여주기 때문이다. 피부 미용에도 특효가 있어 여성에게 인기가 높다. 담홍색을 띠고 육질이 부드러우며 불고기나 스테이크·찌개 등에 활용하면 좋다.

4. 우리 아이 키 크려면… ‘안심’을 먹여야 안심
안심은 지방이 적고 근섬유가 얇아 씹어 넘기기에 좋다. 또한 근육의 결이 일정하고 식감이 부드러워 성장기 어린이나 고령층에 안성맞춤이다. 다른 고기와는 다르게 안심은 조리하면 영양소가 오히려 높아진다. 구울 때 단백질과 칼륨 함량이 3배 이상 껑충 뛴다. 단백질과 칼륨은 어린이 성장발육을 돕고 스태미나를 올려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돈가스·꼬치구이·탕수육 등 다양한 요리에 활용된다.

5. 가장 돼지고기다운 맛을 찾는다면… ‘목살’
목살은 지방과 살코기 비율이 적당해 가장 돼지고기다운 맛을 지녔다. 항체·세포막·호르몬 등을 형성하는 리놀렌산이 풍부해 염증 등에 대한 면역력을 높이는 효능을 갖고 있다. 소금구이·보쌈·주물럭같은 요리에 많이 활용된다.

6. 요즘들어 피부가 푸석푸석하다면… ‘갈비’
육즙과 향이 풍부하고 단맛이 강한 갈비는 피부 미용에 탁월하다. 비타민 B2인 리보플라빈이 풍부해 구강염을 예방하는 데도 효과가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양념을 해 구이나 찜 등으로 조리해 먹는다.

7. 뼈가 부러진 당신, ‘앞다리살’ 드세요
앞다리살에는 뼈와 근육을 이루는 인과 철 성분이 풍부하다. 미네랄 등의 함유도 높아 신진대사를 원활히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다리살은 거칠면서 쫄깃쫄깃한 식감을 가져 바비큐나 불고기·찌개 등을 해 먹으면 좋다.

이렇게 몸에 좋은 돼지고기도 많이 먹으면 독이 되는 법. 하루에 몸무게 1㎏당 돼지고기 0.8g 가량을 섭취하는 게 가장 적절한 것으로 조사됐다. 임신한 여성은 단백질 요구량이 높기 때문에 10g~20g 정도 추가로 섭취하면 좋다.

돼지고기는 신선도가 생명이다. 냉동실에 오래 보관하거나 혹은 진공포장 기간이 길어지면 영양소가 육즙 등을 통해 빠져나간다. 신선한 냉장 상태의 돼지고기를 구입 후 빠르게 섭취하는 것이 좋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