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형식 '재벌의 딸' 출연 확정…첫 지상파 주연 낙점 '왕자 탄생 하나?'

박형식 `재벌의 딸` [사진 중앙 포토]


 
박형식 '재벌의 딸' 주인공 확정… 곱게 자란 본부장 변신


박형식이 드라마 재벌의 딸에 출연을 확정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화제다.

9일 한 매체는 드라마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박형식이 SBS 새 월화극 '재벌의 딸' 주인공 출연을 확정지었다고 보도했다.

박형식은 극 중 유민 백화점 본부장 유창수를 맡아 어릴 적 신발 끈도 자신의 손으로 맨 적이 없을 정도로 곱게 자란 인물로 변신한다.

박형식이 맡은 배역 유창수는 돈 잘 쓰고 잘생기고 잘 놀며 설렁설렁해 보이지만 자신감 넘쳐 자신이 백화점을 물려받을 것이라 생각하던 중 푸드마켓 반찬가게 아르바이트생에게 호감을 갖게 된다.

이에 박형식의 전작인 '가족끼리 왜 이래'에서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줄 거라 기대된다. 이로써 박형식은 '재벌의 딸'을 통해 데뷔 후 첫 지상파 드라마 주인공으로 나서는 것.

박형식은 2013년 '상속자들' 속 이민호-박신혜 친구, 지난 2월 종영한 주말극 '가족끼리 왜 이래'에서는 철없는 막내 아들로 출연한 바 있다.

박형식이 출연을 확정지은 드라마 '재벌의 딸'은 '장미의 전쟁' '다섯손가락'을 연출한 최영훈 PD와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의 하명희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별에서 온 그대' '너희들은 포위됐다' '펀치' 등을 만든 HB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았다.

한편 드라마 '재벌의 딸'은 '풍문으로 들었소' 후속으로 오는 6월 방송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박형식 재벌의 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