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완종 사망' 檢 "유족에게 조의 표한다"

[머니투데이 이태성 기자] 해외 자원개발 비리 의혹으로 검찰의 조사를 받던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9일 숨진 채 발견되자 검찰은 안타까움을 표했다.



성 전 회장을 수사하던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임관혁)는 이날 성 전 회장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검찰 수사를 받던 중에 불행한 일이 발생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족에게 조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성 전 회장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상태였다.



검찰에 따르면 성 전 회장은 9500억원대 분식회계를 통해 회사 재무·경영 상황을 조작해 한국석유공사와 광물자원공사, 국책금융기관인 수출입은행 등에서 자원개발 사업 명목으로 800억여원의 자금을 받아 이중 250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았다.



성 전 회장은 이같은 의혹을 부인해왔고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내가 왜 자원외교의 표적이 됐는지, 있지도 않은 일이 마치 사실인양 부풀려졌는지, 이유를 모르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질 것"며 "나는 엠비(MB)맨이 아니라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성 전 회장은 이날 오전 자택에 유서를 남긴 채 행방불명됐다가 오후 3시쯤 북한산 청계봉 매표소로부터 등산로를 따라 300m 떨어진 지점에서 나무에 목을 매 숨진 시신으로 발견됐다.













이태성 기자 lts320@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