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 목매 숨진 채 발견






















이명박 정부 때 추진됐던 해외자원 개발 사업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던 성완종(64) 전 경남기업 회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경찰청은 9일 오후 3시32분쯤 서울 북한산 형제봉을 수색하던 중 수색견이 매표소에서 300여m 떨어진 나무에서 목을 매 숨진 성 전 회장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안동현 서울청 과학수사계장은 "매표소 부근은 성 전 회장이 자주 다니던 산책로로 발견 당시 성 전 회장은 2m 높이의 나뭇가지에 흰색 밧줄로 목을 맨 상태였다"고 말했다. 나무에서 10m 떨어진 곳에선 성 전 회장 휴대전화가 있었다.

앞서 성 전 회장은 이날 오전 5시 11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자택에서 유서를 남기고 잠적했다. 유서에는 "나는 결백한 사람이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경찰이 성 전 회장 휴대전화 두 대의 위치를 추적한 결과 종로구 평창동 북한산 일대에서 신호가 잡혔다. 경찰이 경력 1300여명을 동원해 일대를 수색했지만 7시간 만에 성 전 회장은 주검으로 발견됐다. 경찰은 성 전 회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있다.

성 전 회장은 전날 오후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기업의 해외자원개발은 관련 법과 절차에 따라 투명하게 진행됐다. 나는 MB맨이 아니라 오히려 MB정부의 피해자”라며 눈물을 흘렸다.

조혜경 기자 wiselie@joongang.co.kr
사진=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