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주 신라 귀족 여성 추정 무덤에서 순장된 남성 발견
















  신라시대(5세기 후반 또 6세기 초반) 귀족 여성으로 추정되는 무덤에서 순장된 남성이 발견됐다. 이 무덤에서는 20∼30대로 추정되는 남녀의 인골이 아래 위로 포개져 있었고, 금·은 장신구 등 유물도 출토됐다.

신라문화유산원(원장 최영기)은 첨성대 남쪽인 경주시 황남동 일원에서 발굴조사를 벌인 결과 이같은 유물이 나왔다고 9일 발표했다.

인골은 1호 돌무지덧널무덤으로 이름 붙인 곳에서 두 구가 아래 위로 겹쳐진 형태로 출토됐다. 아래쪽 인골은 하늘을 바라보며 똑바로 누운 상태였고, 위쪽 인골은 아래쪽 인골 위에 엎어진 상태였다.

조사단은 아래쪽 인골이 하늘을 바라보며 똑바로 누운 상태임을 고려해 이 사람을 무덤 주인공으로 추정했다. 인골을 감정한 동아대 김재현 교수는 무덤 주인공이 허벅지 뼈가 얇은 데다 두개골의 귓바퀴 뒤쪽 뼈 형태, 치아의 크기와 닳은 정도 등으로 미루어 30대 여성으로 추정했다.
이 인골은 금귀걸이와 금박을 장식한 것으로 보이는 허리띠를 착용하고 있었다. 동쪽의 부장(副葬) 공간에서는 말안장과 장식 꾸미개, 발걸이 등 마구를 비롯해 큰 칼, 항아리 등도 나왔다.



위쪽의 인골은 아래쪽 인골의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비스듬히 겹쳐져 있었다. 안치 상태와 착용 유물이 없는 점으로 보아 무덤 주인공과 함께 따라 묻힌 순장자로 추정됐다. 종아리뼈의 가자미근선 발달 정도와 넓적다리뼈 두께, 치아 등으로 볼 때 20대 정도의 남성으로 분석됐다.
김권일 신라문화유산연구원 조사팀장은 "순장 풍습은 고구려·백제·신라·가야 모두에서 나타난다"면서도 "이처럼 나란한 위치에서 성인인 무덤 주인공과 순장자의 인골이 발견된 경우는 처음"이라고 밝혔다. 조사팀은 대초 여성 시신이 든 관 위에 순상 남성이 있었으나, 관이 썩어 없어지면서 여성 인골 위에 남성이 겹쳐진 것으로 풀이했다.

특히 여성의 무덤에 남성을 순장했다는 사실이 상당히 흥미롭다고 덧붙였다. 여성 무덤에 남성이 순장된 건 경주 황남대총 북분과 금관총 등 그동안 사례가 있었지만 남녀가 나란히 겹쳐 순장된 건 처음이다. 근육의 발달 정도와 함께 묻힌 마구, 큰 칼 등의 유물로 볼 때 무덤 주인공인 여성은 말을 타고 무기를 다루던 신라 귀족으로 판단된다.

순장자는 대체로 생전에 시중을 들던 종이나 주인을 지키던 호위무사, 가사 노동자 등이며, 이번 경우는 여성 귀족의 마부로 보인다. 순장 풍습은 신라 지증왕 3년(502)에 폐지됐다. 이 유적에서는 현재까지 움무덤 3기, 덧널무덤 11기, 돌무지덧널무덤 7기, 독무덤 1기 등 24기의 신라 무덤이 조사됐다.

송의호 기자 yee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