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 대통령 "경남센터 창의와 혁신의 아이콘 돼야"

박근혜 대통령이 9일 오전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창원대로 경남창원과학기술진흥원에서 열린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 출범식에 박용만 두산그룹회장 등과 함께 참석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박근혜 대통령은 9일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와 관련, “업종 간, 대·중소기업 간, 청·장년 간 트리플 융합을 통해서 제조업 혁신 3.0을 선도하는 동남권의 메카트로닉스(기계와 전자의 융합) 허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남 창원과학기술진흥원에서 열린 창조경제혁신센터 출범식에서다. 박 대통령은 “세계적인 ICT 기술과 강력한 제조업 기반을 가지고 있는 우리가 업종 간 창의적인 융합을 이뤄낸다면 모두가 깜짝 놀랄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해낼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이 벤처 창업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설치하고 있는 혁신센터 출범식에 참석하기는 이번이 9번째다. 지난해 9월 대구를 시작으로 대전·전북·경북·광주·충북·부산·경기 등의 혁신센터 출범식에 갔었다.

박 대통령은 “스마트 기계와 관련된 창의적 아이디어를 가진 ICT 분야 중소·벤처기업들은 이곳에서 신속하게 제작과 테스트, 제품화를 할 수 있고 두산 등 대기업 기술명장으로부터 기술지원도 받을 수 있다”며 ”대구·포항센터와 연계해 필요한 스마트 기계를 적기에 공급하고 부산센터와 협력해 사물인터넷 기술도 융합하는 등 동남권 제조업 혁신 3.0 벨트를 형성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박 대통령은 또 “경남센터는 대구 물산업 클러스터, 부산의 담수화 플랜트를 연계하는 동남권 물산업 벨트의 중심축이 될 것“이라며 “대·중소기업 협력 네트워크를 확충하고 ICT 융합, 기자재 국산화 등을 추진해서 해수담수화 플랜트를 고부가 가치화하는 중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경남은 과거 삼한시대부터 한반도 철기문명의 중심지였을 만큼 산업의 쌀인 철을 다루는데 뛰어난 능력을 발휘해 왔다”며 “이곳 창원을 중심으로 시작된 경남의 기계산업은 조선·항공·플랜트 등 기계산업 전반의 도약을 선도했고 동남권 중화학공업 벨트의 중심지 역할을 해왔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최근 기계산업은 스마트 혁명이라는 변혁기를 맞고 있는데 경남 혁신센터가 창의와 혁신의 아이콘이 돼 경남은 물론 대한민국 제조업의 패러다임 혁신을 선도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홍준표 경남도지사와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 최양희 미래부 장관, 윤상직 산업부장관,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박 대통령은 출범식 후 경남센터의 주요 시설을 시찰하고 기계공고 재학생, 전자공학과 대학생, 50대 기술명장, 중소기업 대표 등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