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금곰' 잭 니클로스, 파3 콘테스트 첫 홀인원

잭 니클로스 [사진 중앙포토]
'황금곰' 잭 니클로스(75·미국)가 9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마스터스가 열리는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장에서 열린 파3 콘테스트에서 처음이자 최고령 홀인원을 작성했다.

니클로스는 이날 파3 콘테스트를 위해 별도로 제작된 파3 9개홀의 4번 홀에서 홀인원을 기록했다. 그의 티샷은 그린을 맞고 2번 정도 튀더니 홀을 지나쳐 가는 듯 했다. 그러나 백스핀이 걸리면서 홀로 쏙 빨려 들어갔다. 파3 콘테스트에서 니클로스가 기록한 첫 홀인원이었다. 또 니클로스는 75세 나이로 파3 콘테스트 최고령 홀인원을 작성하며 골프 전설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그는 ESPN과 인터뷰에서 “정말 즐겁다. 오늘 아침에 인터뷰 때 '이 경기에서 우승하고 홀인원도 하고 싶다'고 했는데 실제로 홀인원을 하게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니클로스는 이날 5오버파를 쳤다. 그는 “훌륭한 경기는 하지 못 했지만 정말 흥미로운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동반 라운드를 펼친 개리 플레이어(80·남아공)는 1언더파, 벤 크렌쇼(64·미국)는 2오버파를 쳤다.

미국프로골프(LPGA) 투어 73승을 수확한 니클로스는 메이저 18승 중 6승을 마스터스에서 기록했다. 또 그는 1986년 46세의 나이로 이 대회 최고령자 우승자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한편 이날 파3 콘테스트에서는 모두 5개의 홀인원이 나와 풍성함을 더했다. 2002년에 이어 대회 최다 홀인원 타이 기록이다.

김두용 기자 enjoygolf@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