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천 중학교서 EBS 영어듣기평가에 전년도 시험지 등장

인천의 한 중학교에서 전국에서 동시에 진행된 EBS 영어 듣기능력 평가를 치르면서 지난해 시험지를 배포해 시험이 중단되는 일이 벌어졌다.

9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부평구 A중학교는 지난 7일 오전 10시쯤 1학년 9개 학급을 대상으로 전국 영어듣기능력평가를 실시했다. EBS 라디오를 통해 전국에서 동시에 진행된 평가였다.

그런데 A중학교의 시험은 시작한 지 5분 만에 중단됐다. 인쇄된 시험지의 문제와 방송 내용이 일치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학생들의 항의를 받은 교사들이 시험지를 확인한 결과 지난해 치러진 시험지가 잘못 배포된 것으로 확인됐다. 학교 측은 즉시 듣기평가를 중단하고 20분 뒤 녹음된 방송파일을 틀어 시험을 다시 진행했다.

더욱이 학교 측은 이런 사실을 교육청에 보고도 하지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학교 측에 확인한 결과 이 학교 교감이 교육 과정에 참고하기 위해 보관하고 있던 지난해 시험지를 잘못 인쇄해 배포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교육청에 보고하지 않은 점에 대해 해당 학교 교장과 교감에게 주의 조치했다"고 말했다.

인천시교육청은 조만간 해당 학교를 찾아 학교 측이 평가를 치르면서 적절한 조치를 취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해당 학교 측은 교육청에 "해당 평가가 모든 학교에서 공동으로 치른 것이 아닌 학교별로 선택해서 본 시험이라 교육청에 보고하지 않아도 된다고 판단했다"며 "학생들의 휴대전화 등을 모두 수거한 뒤 교실에서 대기시켰다가 재시험을 치러 문제가 외부로 유출되진 않았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