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1300여명 투입해 성완종 수색

  서울 종로경찰서는 자원외교 비리 의혹에 연루돼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된 성완종(64) 전 경남기업 회장애 대한 대규모 집중수색에 들어갔다.
성 전 회장의 휴대전화 신호는 9일 오전 8시 40분쯤 서울 종로구 평창파출소 부근에서 확인됐다. 당시 종로서는 경찰 4개 중대 500여명을 동원해 수색작업에 나섰다. 이후 9시 40분쯤 성 전 회장의 휴대전화 신호가 북한산 형제봉 능선 쪽에서 잡혔다.

경찰에 따르면 성 전 회장의 휴대전화 신호는 북악터널에서 북한산 정토사 부근으로 이동 중이다. 이에 따라 경찰은 현재 수색인원을 1300여명으로 늘려 정토사 부근을 중심으로 집중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

조혜경 기자 wiseli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