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완종 전 회장 영장실질 심사에도 나타나지 않아

9일 새벽 자살을 암시하는 글을 남기고 잠적한 성완종(64) 전 경남기업 회장이 이날 오전 예정된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나타나지 않았다. 해외자원 개발비리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성 전 회장은 이날 오전 10시30분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심문을 받을 예정이었다.

법원에도 따로 불출석하겠다는 통보도 없었다. 중앙지법이 검찰에 발부한 성 전 회장에 대한 구인영장은 13일까지 유효하다. 법원이 피의자를 법정으로 데려오라고 발부하는 구인영장은 통상 검찰이 법정 앞에서 집행한다.

중앙지법 관계자는 “언론보도는 봤지만 아직 공식 통보는 없다”며 “검찰이 구인영장 집행이 불가능하다고 통보해 오면 일단 오늘 심사를 미루고 구인영장 유효기간 안에 집행되는지를 기다려 보겠다”고 말했다. 13일까지 구인영장 집행이 안 되면 다시 심문 기일을 정할지, 검찰이 제출한 수사기록 등 서면 증거만으로 구속영장 발부할지를 결정할 예정이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