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개성공단 임금 지급일 하루 앞둔 정부, 북에게 "협의 나서라"

  개성공단 임금지급 산정이 10일부터 시작되는 가운데 정부가 9일 북한에 대해 남북 간 협의로 문제 해결에 나설 것을 재차 촉구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9일 기자들과 만나 “정부는 북측이 노동규정을 일방적으로 적용하는 것의 심각성과 함께 기업의 어려움을 인식해 남북 협의로 문제 해결에 나서주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남북 양측이 합의한 최고 임금인상률은 5%이지만 북한은 지난 2월 일방적으로 5.18%의 임금 인상을 요구했으며 남북 양측은 평행선만 달려왔다. 문제가 불거진 뒤 처음으로 지난 7일 남측 개성공단관리위원회(관리위)와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총국) 간 협의를 가졌지만 서로의 입장차만 확인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관리위와 총국간 접촉에 응한 것은 우리 정부도 의미가 있다고 본다”며 “북한이 기존 입장을 견지했지만 관리위와 총국 간 협의를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현재로선 공장 가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정부 측에 보고된 바는 없다고 덧붙였다. 3월분 임금은 10~20일 지급될 예정이다. 정기섭 개성공단 기업협회장은 “20일까지 시간 여유가 있으니 그 사이에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