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 대중교통 요금 인상 추진…마을버스 공항버스도? 대체 얼마나 오르나?

서울 대중교통 요금 인상 추진. 사진은 1977년 서울 버스 토큰 [사진 중앙포토]

서울 대중교통 요금 인상 추진, 150~300원? 얼마?

서울시 대중교통 요금이 최소 150원에서 300원까지 올릴 예정이어서 서민들의 가계 부담이 더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7일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에 따르면 서울시는 시내버스 요금을 최소 150원에서 최대 200원, 지하철 요금을 최소 200원에서 최대 300원까지 올리는 방안을 다음 주 발표하고 시의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시는 시내버스와 지하철 뿐만 아니라 마을버스 및 공항버스의 요금도 인상할 방침이다. 시는 광역버스 요금 역시 올릴 의지를 내비쳤지만 지방자치단체 간 합의가 필요함으로 인해 경기도,인천시와 논의 중인 단계로 전해졌다.

서울 대중교통 요금 인상 추진

현재 지하철과 시내버스 기본요금은 교통카드(일반)를 기준으로 1050원이지만 지하철 요금은 200원이 오르면 1250원, 300원이 오르면 1350원이 돼 각각 19%, 28.6%를 기록하게 된다.

서울 대중교통 요금 인상 추진, 최대 300원까지
시내버스 기본요금 또한 교통카드(일반)를 기준으로 현행 1050원이다. 여기서 150원이 인상되면 1200원, 200원이 인상되면 1250원이 돼 각각 14.3%, 19%의 인상률을 기록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시는 마을버스 요금도 최소 100원에서 최대 150원까지 올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부터 대중교통 요금 인상을 추진해왔지만 부정적인 여론을 고려해 시기를 늦췄다. 지난 해에만 지하철 적자가 4200억원, 시내버스 적자는 2500억원에 이르는 재정난에 시달려 더는 인상 시기를 늦출 수 없게 됐다고 서울시 도시교통본부는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가장 최근 대중교통 요금을 인상했던 게 지난 2012년 2월" 이라며 "시의회에 두 가지 인상안을 제출해 통과하면 이르면 6월, 늦어도 7월부터는 인상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라고 말했다.

서울 대중교통 요금 인상 추진 소식에 네티즌들은 “서울 대중교통 요금 인상 추진, 또 인상이라니”, “서울 대중교통 요금 인상 추진, 대중교통 너무 비싸”, “왜 다 오르기만 할까”, “버스도 못타겠네”, “굳이 지금 올려야 돼?”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서울 대중교통 요금 인상 추진' [사진 KBS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