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하일 긴급체포…"부인 살해한 뒤 태연하게 출근", 흉악범죄 '얼굴 공개'

‘시화호 김하일 긴급체포’. [사진 YTN]
'시화호' 김하일 긴급체포 "욱하는 김에 그랬다"…흉악범죄에 실명·얼굴 공개

경기 시흥 시화방조제에서 발견된 토막시신 사건의 피의자가 시신을 추가로 유기하려다 경찰에 붙잡혔다. 숨진 한씨(42·여)의 남편으로 알려진 중국동포였다.

경기 시흥경찰서는 8일 오전 10시35분쯤 경기 시흥시 정왕동의 한 길가에서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김하일(47)을 긴급체포했다. 김하일은 지난 1일 한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시화방조제 인근에 유기한 혐의다.

경찰은 전날 한씨의 신원을 확인한 뒤 김하일을 유력한 용의자로 추정하고 추적해 왔다. 경찰은 김하일이 이날 오전 7시10분쯤 출근을 하면서 조카가 사는 건물 옥상에 시신 일부가 든 가방을 유기하는 장면을 목격하고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이날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을 근거로 흉악범죄 피의자인 김하일의 실명과 얼굴을 공개했다. 김하일은 2009년 입국해 시화공단의 한 공장에서 일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카키색 점퍼와 황토색 바지를 입고 경찰서로 호송된 김은 범행 동기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집사람과 싸우다가 그렇게 됐다”고 말했다. 범행시기는 “4월1일”이라며 “계획적인 범행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김하일은 “저도 모르게 욱하는 김에 그랬다”며 “범행을 후회한다”고 했다.

시화호에 시신을 따로 유기한 이유가 있느냐는 질문엔 “없다”며 “집사람에게 죽을 죄를 지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김하일을 상대로 범행 동기 등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시화호 김하일 긴급체포’. [사진 YTN]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