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훈, 수입차가 뭐길래 가출 까지?…정신차린 이유 '뭉클'

이재훈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화면]


가수 이재훈이 남다른 자동차 사랑을 드러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제주도 라스밤' 특집에는 가수 이재훈, 이정, 배우 방은희, 개그우먼 김숙이 출연해 유쾌한 제주도 리얼 라이프를 공개했다.



이날 MC들은 "이재훈이 가구 창업자의 아들이라더라. 또 과거에 차 15대까지 소유했다는 말이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에 이재훈은 ""아버지가 가구 관련 사업을 하시는 건 맞다""며 "예전에는 차를 정말 좋아해 15대가 있었다"며 가수를 시작한 것도 자동차가 타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재훈은 "아버님은 사업을 하니까 수입차를 못 타셨다. 아버지가 못 타니깐 어머니가 차를 사주지 않았다"며 "가수를 하면서 돈을 벌자마자 '어머니 저 수입차 사고 싶다'고 했더니 안 된다고 하셔서 가출했다. 가수 인순이 선배님이 아버지와 친분이 깊으셨는데 아버지를 설득해주셔서 내가 차를 살 수 있었다"고 과거 일화를 공개했다.



이어 이재훈은 "지금은 정신을 차렸다"며 "당시 어머니가 내가 돈을 벌어서 차를 사니까 아무 말씀도 안 하시더라. 그런데 나중에 내가 어머니에게 돈을 달라고 하자 '돈이 없다'고 하시더라"며 "그 많은 차에 보험을 다 들어놨더라. 그걸 보고 정신 차려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에 MC 김구라는 "지금은 한 3대 갖고 있느냐"고 물었고, 이재훈은 말을 잇지 못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재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