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연애의 맛' 강예원, "비뇨기과 여의사가 전국에 5명밖에 없다" 폭로

`연애의 맛` 강예원 [중앙포토]


'연애의 맛' 강예원, "장갑끼고 만지는 것 부끄러워…"


'연애의 맛' 강예원이 비뇨기과 여의사를 맡은 소감에 대해 말해 화제다.

8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점에서 열린 영화 '연애의 맛' 제작보고회에는 김아론 감독을 포함해 배우 오지호, 강예원이 나왔다.

이날 강예원은 "비뇨기과 여의사가 전국에 5명밖에 없다"며 "남자의 은밀한 사이즈와 부분, 크기를 상담하는게 재미있었다"며 "남자의 모형들을 쫙 진열하며 크기별, 단계별로 다 있는 것을 이번에 알게됐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강예원은 "평소 사용하지 않는 단어를 쓰고 남자의 성기 모형을 보면서 재밌는 일이 많았다. 장갑을 끼고 성기를 만지는 것은 부끄러웠다"라고 말했다.

강예원은 또 "남자들도 크기에 연연하는구나라고 생각하면서 흥미로웠다"라며 "남자들도 성기의 크기를 키우기 위해 수술을 하는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 속 '왕성기'(오지호)의 성기를 손으로 만지는 장면이 있다"며 "만지는 척만 해야 하는 데 실제로 만져버렸다"고 베드신 장면을 촬영하면서 생긴 일화를 고백한 후, 강예원은 "난 그거 수건인 줄 알았다"고 폭탄 발언을 하며 장내를 발칵 뒤집었다.

영화 '연애의 맛'은 겉으론 멀쩡한 외모와 스펙의 뇌섹남이지만 여자 속만 알고 정작 여자 맘은 모르는 산부인과 전문의 왕성기(오지호 분), 거침없는 성격으로 남성의 은밀한 그곳을 진단하면서도 정작 제대로 된 연애 경험은 전무한 비뇨기과 전문의 길신설(강예원 분)의 좌충우돌 코믹 로맨스를 그린 영화다. 오는 5월 7일 개봉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연애의 맛 강예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