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연아 김원중, 다시 만난다?…'둘만의 아이템' 끼고? '빙구스타' 핑크빛 기류

김연아-김원중 재결합설, `둘만의 액세서리` 착용, 다시 핑크빛 기류? ‘김연아’ ‘김원중’ ‘김연아 김원중’. [사진 중앙포토]


김연아 김원중, 다시 만난다?…'둘만의 아이템' 끼고? '빙구스타' 핑크빛 기류

‘피겨여왕’ 김연아(25)와 아이스하키 선수 김원중(31·안양 한라 아이스하키단)의 재결합설이 제기됐다.

8일 스포츠연예매체 OSEN은 빙상계 관계자의 말을 빌려 “김원중과 김연아가 최근 다시 만남을 가지고 있다. 지난해 중순 한 차례 이별을 겪은 후 새로운 마음으로 만남을 시작하고 있다. 아직은 조심스러운 단계”라면서 “서로 이별을 한 뒤 만났기 때문에 현재의 상황을 밝히는데 어려움이 따른다. 그러나 다시 서로 좋은 감정을 키워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빙상 관계자는 “냉정하게 말하면 그 당시 조심스럽게 관계를 이어가고 있었다. 서로에 대한 애정에 변함없음을 확인하고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지난 2010년 김연아가 고려대에 진학하면서 선후배지간으로 처음 만난 것을 시작으로 2012년에는 태릉 선수촌에서 다시 만나 인연을 이어갔다.

김연아와 김원중은 지난 2014년 3월 공식 연인임을 인정했다. 그러나 당시 김원중이 상무 선수단 소속으로 국방의 의무를 소화하고 있던 중이라 정상적인 연애를 즐길 수 없었다.

특히 지난해 김원중이 개인적인 문제가 불거지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김원중 등 3명은 고양시에서 대표팀 합숙 훈련 중이던 지난해 6월 27일 밤 자가용 차량을 몰고 숙소를 이탈한 뒤 태국전통마사지를 받고 복귀하다 신호위반을 한 음주운전 차량에 의해 교통 사고를 당한 사실을 숨겨오다 국방부 조사에 의해 숙소 이탈 및 사고 경위가 알려졌다. 이후 강남에서 여성들과 술을 마시는 모습이 포착되어 김연아와 점차 멀어지며 자연스레 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최근 선수로 복귀한 김원중이 김연아와 인연이 깊은 특별한 악세사리를 다시 착용하면서 재결합설이 떠올랐다. 열애설을 보도한 매체는 빙상계 관계자의 말을 빌어 "두 사람이 조심스럽게 관계를 이어가고 있으며 서로에 대한 애정에 변함없음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 관계자는 이번 재결합설에 대해 선수의 사생활인 만큼 정확히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떠한 지 알 수 없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그러나 곧 이에 관련한 공식 입장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김원중이 뛰고 있는 안양 한라 역시 선수의 사생활인 만큼 묻지도 않았고 알 수도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연아’ ‘김원중’ ‘김연아 김원중’.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