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국시대를 '임나시대'로 바꿔 … 아베 정부, 이번엔 고대사 도발



역사 왜곡을 강행하고 있는 일본 정부가 이번에는 고대사까지 왜곡하고 나섰다. 일본 문화청은 삼국시대 한반도에서 출토된 ‘용무늬 고리자루칼’과 ‘금동 날개 장식’ 등 우리 문화재를 ‘임나(任那)시대’에 출토됐다고 왜곡 설명하고 있는 것으로 8일 확인됐다. 문화청 홈페이지에서 삼국시대 한반도에서 건너가 일본이 소장하고 있는 총 23개 유물 중 8개를 ‘임나시대’라고 표시했다. 삼국시대·창녕 등 실제 시대와 지명들은 찾아볼 수 없다. 일본 도쿄의 국립박물관에서는 ‘용무늬 고리자루칼’의 출토 지역을 ‘한국 창녕 출토’라고 표기해둔 것과는 대조적이다.

 ‘임나일본부설’은 일본이 4세기 후반 한반도 남부에 진출해 가야(임나)에 일본부라는 기관을 두고 6세기까지 백제·신라·가야를 지배했다는 주장이다. 식민통치를 정당화하기 위한 식민사관으로, 역사적 근거가 미약해 현재 일본 내 학계에서도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 지난 6일 검정을 통과한 일본 중학교 역사 교과서 대부분에 ‘임나’라는 표현이 실렸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