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호남고속철 부품업체 "국산화" 속여 352억 챙겨

호남 고속철도(KTX)의 열차제어시스템이 계약과 달리 국산화가 이뤄지지 않았으며, 수입품으로 대체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생산비 차익 352억원을 해당 업체가 챙긴 것으로 추정된다고 감사원이 8일 발표했다. 감사원은 지난해 5~7월 국토교통부·한국철도시설공단을 대상으로 ‘호남 및 수도권 고속철도 건설사업 추진 실태’에 대해 감사를 했다.



감사원 “제어시스템 수입해 납품”

 감사원에 따르면 철도시설공단은 2012년 7월 국내 제조업체 A사를 대표로 하는 컨소시엄과 1990억원 규모의 열차제어시스템 구매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은 A사가 이 시스템의 핵심 장비인 전원공급보드 국산화를 위해 프랑스 업체로부터 기술을 이전받아 국내에서 전량 생산한다는 전제로 체결됐다. 그러나 기술 이전은 이뤄지지 않았으며 A사는 전원공급보드 5043장 중 2409장을 프랑스에서 수입해 납품했으며, 2634장은 조립 자재 를 수입해 국내에선 단순 조립만 했다. 감사원은 철도시설공단에 관련자 문책을 요구했으며 A사가 챙긴 차익 환수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