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SK, 최정 홈런-켈리 호투로 4연승

 
프로야구 SK가 선발 켈리(27)의 호투와 최정(27)의 결승포에 힘입어 4연승을 달렸다.

SK는 8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KBO 리그 kt와의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SK는 5승3패가 되면서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반면 kt는 개막 후 9연패에 빠지고 말았다.

경기 초반은 투수전이었다. 지난 1일 인천 KIA전에서 첫 등판했던 켈리는 4이닝 1실점했으나 비로 노게임이 되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다. 두번째 등판에 나선 켈리는 최고 시속 149㎞의 강속구와 컷패스트볼, 커브, 서클체인지업을 골고루 섞어 kt 타선을 봉쇄했다. 6과3분의2이닝 5피안타 1볼넷 8탈삼진 1실점. kt는 문학에서 성적이 좋았던 좌완 정대현을 내세웠다. 정대현은 4회까지 매 애닝 주자를 내보내면서도 병살타를 유도하는 등 고비를 잘 넘겼다.

균형은 6회에 깨졌다. SK 대타 임훈이 좌익수 방향으로 친 타구를 kt 좌익수 김민혁이 놓쳤다. 실책. SK는 최정이 우익수 플라이로 물러났지만 브라운과 박정권의 연속 볼넷으로 만루를 만들었다. 그리고 이재원이 구원투수 김사율로부터 깊숙한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때려 선제점을 뽑았다. 그러나 kt의 첫 승 의지는 강했다. 7회 선두타자 마르테의 2루타로 기회를 만든 kt는 김태훈의 안타로 만든 1사 1·3루에서 대타 신명철이 적시타를 쳐 1-1 동점을 만들었다.

이날 경기는 최정의 방망이에서 마무리됐다. 9회 선두타자로 나온 최정은 kt 이성민의 초구를 밀어 오른쪽 담장을 넘겼다. 최정의 시즌 3호이자 결승 홈런. SK는 9회 마무리 윤길현을 등판시켜 경기를 매조졌다. 최정은 "앞선 기회를 살리지 못해 팀에 미안했다. 그러나 만회할 기회가 생겼고, 홈런으로 연결시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용희 SK 감독은 "전체적으로 집중력이 떨어지고 무기력한 경기였다. 최정의 결정적인 홈런과 캘리의 집중력 있는 투구로 이길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인천=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