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티즌] 세계 어디서든 정확한 시간, 알아서 척척

시계는 손목 위의 작은 존재감만으로도 남자의 취미나 성향 등 개성을 드러낸다. 봄을 맞아 옷차림이 얇아지면서 남자 손목 위에 있는 시계가 더 돋보이는 계절이 왔다. 시티즌에서는 남자의 자존감을 드러내 주는 첨단 기능을 보유한 시계를 선보이고 있다.

해외 출장이 잦은 비즈니스맨을 위한 시티즌의 라디오컨트롤 워치. [사진 시티즌]
해외 출장이 잦은 비즈니스맨을 위한 아이템으로 시티즌의 라디오컨트롤 워치가 돋보인다. 위성을 통해 보내주는 표준시 전파를 수신할 수 있는 시스템을 탑재해 현지 시간에 따라 맞추지 않아도 어느 곳에서든지 항상 정확한 시간을 제공한다. 현재 일본을 비롯해 독일·미국·중국 등 세계 5개국의 표준전파를 받아 작동되며 전파의 수신 영역은 송신기지 탑으로부터 반경 1500~3000㎞로 지역의 경계를 넘어 편차 없이 시간을 수신할 수 있다.

시티즌의 시계 제조 기술력을 결집시켜 놓은 제품이 프로마스터 컬렉션이다. 지난 1989년 처음 선보인 프로마스터는 정확성·정밀성·내구성은 물론 다양한 기능성으로 하늘·육지·바다 모든 영역에서 최고의 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프로마스터 새틀라이트 웨이브 F100은 얇고 가벼운 12.4㎜의 빛 동력 인공위성 동기화 시계를 실현하기 위해 수퍼 티타늄 소재를 사용해 가볍고 안정적인 착용감을 자랑한다. F100의 신호 수신 속도는 3초로 기존의 ‘새틀라이트 웨이브 에어’의 4초보다 1초 앞당겼다.

최대 수심 표시 기능 등 다이버를 위한 시티즌의 아쿠아랜드 뎁스 미터 워치. [사진 시티즌]
활동적이고 여가를 중요시 하는 남자를 위한 추천 아이템 은 프로마스터 마린 라인의 아쿠아랜드 뎁스 미터다. 1985년 첫선을 보인 아쿠아랜드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탄생했다. 견고한 디자인과 파워 리저브, 물 감지센서, 수심 계측기능과 최대 수심 표시 기능, 다이버를 위한 급상승 경고 기능, 기준위치 확인과 조정기능은 최상의 수중 활동을 도와준다.

송덕순 객원기자 simps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