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준표, "무상급식 여론조사에서 희망을 봤다"

[사진 중앙포토DB]


 
홍준표 경남지사는 8일 “최근 무상급식 관련 여론조사를 보면서 이 나라에는 깨어 있는 국민들이 참 많구나 하는 희망을 봤다”고 말했다.

홍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공짜도 안 된다’는 여론이 60퍼센트를 넘어서고 있다는 것은 이땅의 진보좌파들의 핵심 정책인 소위 무상복지 프레임이 이제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증좌(참고가 될만한 증거)라고 아니 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지사가 인용한 여론조사는 지난 3일 한국갤럽이 발표한 수치다. 갤럽은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2일까지 전국 성인 1011명에게 초중등 무상급식에 대해 질문을 던져 60%는 ‘소득 수준을 고려해 선별적 무상급식을 해야 한다’, 37%는 ‘소득에 상관 없이 전면 무상급식을 해야 한다’는 답변을 얻었다.

홍 지사는 “무책임한 무상 포플리즘으로 나라가 멍들어 가고 있다고 우리 국민들이 자각하고 있는 신호라고 볼 수 있다”며 “광우병 파동 때 유모차를 끌고 나와 유아를 이용하여 했던 시위나 초등학생 등뒤에 무상급식 구호를 붙이는 시위를 보면서 꼭 그렇게 아이들까지 동원해야 되는지 안타까운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그러고는 “이성적 판단이 우선되는 사회가 되었으면 한다”며 “무분별한 무상급식비를 좀더 가난한 집 아이들의 교육비로 지원하는 것이 그렇게 나쁜 정책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어렵고 힘든 집 아이들 교육비 지원이 교육청과 진보좌파들이 총출동해 반대해야 되는 아젠다인지 의아스럽다”고 덧붙였다.

앞서 홍 지사는 경남도가 교육청에 교부하던 무상급식 예산 지원을 중단했다. 대신 기존 무상급식 예산 643억원을 저소득층 교육사업 지원 예산으로 돌렸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