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보이스피싱 5억원 인출책 조선족 5명 구속

한 중국동포 인출책이 피해자들이 송금한 돈을 찾아 펼쳐놓고 좋아하는 모습.
  보이스피싱으로 가로챈 5억여원을 중국에 송금해준 중국동포 인출 조직이 경찰에 적발됐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8일 사기 및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혐의로 중국 국적 허모(40)씨 등 중국동포 5명을 구속했다.

이들은 지난 2월 20일부터 지난달 26일까지 40여 차례에 걸쳐 보이스피싱 피해금액 5억여원을 중국으로 송금한 혐의다.

경찰은 이들에게서 중국으로 송금되지 않은 현금 2000만원을 증거물로 확보했다.

이들은 수수료로 송금액의 6%를 받아 나눠가진 뒤 이 돈을 ‘인터넷 조건 만남’ 등 유흥비로 쓴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들은 중국의 보이스피싱 조직이 운영하는 콜센터가 금융기관이나 수사기관을 사칭해 건 전화에 속아 가짜 사이트를 통해 보안카드 정보를 유출 당해 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파주=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