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부, 초중고에 위안부 문제 교육 강화한다

  일본의 역사 왜곡에 맞서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교육을 강화한다. 8일 교육부와 여성가족부는 이달 중 초ㆍ중ㆍ고교 학생과 교사를 위한 ‘일본군 위안부 바로알기’ 교재를 배포한고 밝혔다.

이 교재는 여가부의 의뢰를 받은 한일역사교류회가 지난해부터 집필해온 교재다. 집필진은 현직 교사들이 중심이다. 현재 민간단체 대표, 전문가, 동북아역사재단의 감수를 거치고 있다. 정부는 이달 중순까지 감수를 마치고 온라인과 책자로 배포할 계획이다.

교재는 학교 교육과정과 연계해 관련 수업에 활용될 수 있도록 고안됐다. 초등학교(5ㆍ6학년), 중학교(전학년), 고등학생(전학년) 등 대상별로 제작된다. 학생용 수업자료인 워크북, 시각적 효과가 높은 파워포인트(PPT)·동영상 자료도 제공된다.

동영상은 총 10개의 소주제(주제별 5~6분)로 구성돼 수업 시간에 활용이 가능하다. 별도로 제작된 교사용 교재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이해할 수 있는 기초 자료, 동영상 등을 활용한 수업지도안, 관련 쟁점과 참고도서에 대한 안내 등을 담았다.

교재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e-역사관 사이트(http://www.hermuseum.go.kr), 동북아 역사넷(http://contents.nahf.or.kr) 등에 누구나 내려받을 수 있다. 시·도교육청과 주요 도서관엔 책자 형태로도 배포된다.

이와 함께 정부는 교재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이달 중순부터 초등학교 교사, 중ㆍ고교 역사교사를 대상으로 한 연수를 실시한다. 또 각종 교원 연수에서 관련 강의가 포함될 수 있도록 시ㆍ도교육청에 권장한다는 방침이다.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번 교재 개발과 보급은 침략의 역사를 부정하고 미화하는 일본의 역사 왜곡에 대응하는 조치”라며 “우리 학생에겐 인간 존엄과 평화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천인성 기자 guch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