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필리핀 1만 병력, 남중국해 합동훈련

미국과 필리핀이 이달 말 남중국해에서 대규모 합동 해상 군사 훈련을 실시한다. 남중국해 대부분 해역에서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는 중국이 강력 반발할 것으로 예상돼 긴장도 고조될 전망이다.

 AFP 통신은 미국과 필리핀 연례 합동 훈련인 발리카탄 훈련이 20일부터 30일까지 필리핀 서부 파나이섬과 팔라완섬, 마닐라 북부 옛 미군 공군기지 등에서 실시된다고 7일 보도했다. 훈련 해역에는 중국과 동남아 국가들의 영유권 분쟁이 계속되고 있는 스카보로(중국명 황옌다오)에서 220㎞ 떨어진 삼발레스 해군기지도 포함돼 있다. 참가 병력은 미군 6650여 명, 필리핀군 5000여 명 등 모두 1만1650여 명이다. 지난해 참가 병력 5500여 명의 두 배에 달한다. 또 항공기 91대와 구축함 등 함정 4척이 동원돼 대규모 미사일과 실탄 사격훈련을 벌인다.

 미국과 필리핀이 이 같은 대규모 합동 훈련을 계획한 것은 최근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강화 조치에 대응하려는 의도다. 중국은 지난 2월 남중국해 휴즈 암초의 주변을 매립하는 7번째 인공섬 건설에 착수했다. 스프래틀리군도(중국명 난사군도)내 팡가니방 산호초와 융수자오(永暑礁) 등에 인공섬을 건설해 이들 섬에 군사 기지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5월엔 중국이 파라셀군도(시사군도) 인근에까지 석유 시추선을 투입하자 베트남이 자국 선박을 동원해 양국이 물리적 충돌까지 있었다.

 최근에는 미국도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에 제동을 걸고 있다. 지난해 5월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중국 왕이(王毅) 외교부장에게 전화를 걸어 “파라셀 제도 석유시추는 도발적인 조치”라며 시정을 촉구했다. 동남아 국가들은 미국의 보다 적극적인 개입을 촉구하고 있다. 팜빈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무장관은 지난 1일 파이낸셜타임스(FT)와 인터뷰에서 “ 미국에 보다 적극적인 동참 을 요청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과 필리핀의 대규모 훈련이 이들 국가의 개입 요청과 무관하지 않다는 얘기다. 중국은 강력 반발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달 남중국해 대부분은 중국의 고유 영토이며 주변국 도발이 있을 경우 반드시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베이징=최형규 특파원 chkc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