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전통문화 알리기 나섰다

파티 전문 브랜드인 파티움과 뷰티한국(여성 라이프 스타일 전문매체)이 한국 전통문화 알리기에 나섰다. 양 기업은 지난달 26일 열린 하우스웨딩 전문홀 ‘파티움하우스-더 그레이스켈리(옛 지젤하우스)’ 오픈식에서 업무 제휴식(사진)을 갖고 한국을 방문하는 관광객에게 한국 전통문화 확산을 위해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라이프 트렌드] 파티움·한국뷰티 업무 제휴

양 기업은 이번 업무 제휴를 계기로 한국의 파티문화를 발전시키고 한국뷰티가 참여하는 자선파티를 기획할 예정이다. 파티움 박재홍 대표는 “파티움 전통문화 살리기 프로젝트를 통해 실내 전통혼례를 기획·운영하고 있다”며 “뷰티한국과 함께 전통혼례 문화를 널리 알려 관광객과 국민이 전통문화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미스 코리아 출신 파티스트 양성



박 대표는 이미 10여 년 전부터 웨딩에 ‘파티’를 접목해 의미를 부여한 인물이다. 그가 만들어낸 브랜드가 바로 ‘파티움(partyum)’이다. 박 대표는 파티 같은 결혼식을 기획하고 완성하는 파티스트(partist)를 양성하고 있다. 파티움은 파티(party)와 아티스트(artist)의 복합어로, 기본적인 배경 지식과 소양이 필요한 직군이다.



박 대표는 “파티스트 양성을 위해 기본소양이 갖춰진 사람들을 찾고 있던 중에 개인보다 단체가 좋을 것 같아 미스코리아와 연을 맺게 됐다”며 “지성과 교양을 겸비한 한국을 대표하는 미스코리아가 파티스트로 거듭나 한국적인 파티문화가 탄생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강태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