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끝나지 않은 프로배구…한·일 탑매치 12일 개최

아직 프로배구 시즌은 끝나지 않았다. 한·일 맞대결이 남았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오는 12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2015 IBK기업은행 한·일 V-리그 탑매치를 개최한다. 한·일 V-리그 탑매치는 2006년부터 시작하여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하였다. 한국과 일본의 남녀 우승팀이 참가해 최고의 챔피언을 가리는 대회다. 2014~15 시즌 우승팀 남자부 OK저축은행과 여자부 IBK기업은행이 한국의 대표로 출전한다. 일본은 남자부 JT와 여자부 NEC가 일본을 대표해 나온다.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남자배구 준결승에서 아쉽게 졌던 송명근과 이민규(이상 OK저축은행)가 다시한번 일본을 상대로 맞대결을 펼친다. 당시 일본 대표팀으로 출전했던 고시카와 유(JT)가 JT의 공격을 이끌고 있다. 배구 팬들에게 낯익은 외국인 선수들도 있다. 지난해 한국전력에서 뛰었던 비소토(JT)와 현대건설에서 뛰었던 바샤(NEC)다.



탑매치는 12일 오후 5시 여자부 경기, 오후 7시 남자부 경기로 치러진다. TV(KBSNSports, SBSSports)와 포털사이트 네이버를 통해 전국에 생중계 된다. 티켓 예매는 7일 오후 2시에 인터파크(ticket.interpark.com / 1544-1555)에서 예매 가능하며, 경로(만 65세 이상), 장애인은 확인증 지참 후 티켓교환 후 무료입장(비지정석 한함)이 가능하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