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식사 박미선, 남편 이봉원에 대해 '민감하다' 무슨 의미?





식사하셨어요 박미선, 남편 이봉원 언급하며 “토크쇼 나오기 꺼려진다” 대체 왜?



식사하셨어요 박미선이 남편 이봉원에 대해 언급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5일 오전 방송된 SBS 교양프로그램 ‘잘 먹고 잘 사는 법, 식사하셨어요’에는 박미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미선은 “남편 내조를 잘 못해 미안하다”고 미안한 심정을 드러냈다.



박미선은 이어 “이런 것 때문에 토크쇼 나오기가 꺼려진다. 남편 이야기를 해야되니까... 항상 엮여서 물어보니 안 해도 될 일까지 말하게 된다. 신중하게 얘기해도 오해할 수 있는 부분이 있고, 민감하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혔다.



이날 이영자는 “박미선 선배님이 젊었을 적에 굉장히 미인이었다. 개그계의 황신혜였다”고 말했다. 이에 박미선은 자신의 휴대폰 사진에 저장돼 있던 사진을 공개했다. 박미선은 사진과 관련해 “22살 때였다. 종교 부장을 하던 시절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임지호는 "정말 예쁘다”며 감탄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식사하셨어요 박미선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식사하셨어요 박미선, 정말 예뻤네”, “식사하셨어요 박미선, 이봉원은 요즘 뭐하나”, “식사하셨어요 박미선, 이봉원도 이해해 줄거에요”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식사 박미선’[사진 SBS 잘 먹고 잘 사는 법, 식사하셨어요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