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정동영 만났지만 짧게 악수만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와 4·29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관악을 지역에 출마한 국민모임 정동영 전 의원이 5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원동 성당에서 열린 부활절 미사에 참석하며 인사 나누고 있다. [사진 뉴시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4·29 재보궐선거 관악을에 출마한 정동영 전 의원이 만났다.



5일 오전 부활절 미사가 열린 서울 관악구 서원동 성당(옛 신림동 성당)에서다.



정 전 의원은 예정된 미사 시간보다 한시간 일찍 도착했다. 오전 9시30분에 도착한 정 전 의원은 부인 민혜경 여사, 임종인 전 의원 등과 함께 신도들에게 인사를 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약 30여분이 지나 문 대표가 새정치연합 정태호 후보와 함께 성당에 도착했다.



문 대표가 정 후보와 함께 성당 입구에서 신도들을 만나자,먼저 신도들과 인사를 나눈 정 전 의원이 부인과 함께 문 대표에게 다가왔다.

문 대표와 정 전 의원은 옅은 미소와 함께 짧은 악수만 나눴다. 어색한 만남이었다.



성당 안에서도 문 대표와 정 전 의원은 자리가 달랐다. 정 전 의원이 맨 앞줄에 부인과 함께 앉았고, 문 대표는 중간열에 정 후보, 김현미 비서실장 등과 함께 앉았다. 미사가 끝날때도 마찬가지였다. 문 대표와 정 전 의원은 성당 밖으로 따로 나와 인사도 없이 헤어졌다.



이날 문 대표는 정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던 도중 취재열기가 과열되자 “(이렇게 하시면) 인사를 방해하시는 거예요”“멀리서 취재해주세요”라며 평소보다 조금 격앙된 목소리를 냈다. 이날 오전중으로 예정됐던 권노갑 상임고문등과의 간담회가 취소된 직후여서 “문 대표의 심기가 불편한 것 같다”는 이야기도 돌았다.



문 대표는 성당 미사가 끝난 뒤 신림역 사거리의 한 쇼핑몰로 이동해 정 후보의 유세를 도왔다. 이후 인근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정 후보와 주부들과의 대화 자리에도 참석했다. 행사가 모두 끝난 뒤 문 대표는 오전에 취소된 간담회에 대해 “일정이 조정됐을 뿐이다. 아마 형편되는대로 또 그런 자리가 마련될 것”이라며 “우리 당의 선거에 도움이 될 분들, 또 함께 해주실 분들을 이렇게 늘 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후 정 후보와 함께 관악구 호남향우회 임원진들과 오찬을 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사진=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