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파트 대피공간 방화문 30분간 열차단 할 수 있어야

앞으로 아파트 대피공간에 설치되는 방화문은 30분간 열을 차단하는 성능을 갖춰야 한다. 국토교통부는 아파트 대피공간에 설치되는 방화문의 성능 기준을 강화하는 내용의 ‘건축물의 피난?방화구조 등의 기준에 관한 규칙’이 6일 공포된다고 밝혔다.



현재, 아파트 대피공간의 벽체는 화재가 일어났을 때 열을 차단할 수 있는 내화구조이지만, 출입문에 설치되는 방화문은 열을 차단하는 기능이 없다. 이때문에 화재 발생하면 대피공간 내의 급격한 온도 상승을 막을 수 없었다.



국토부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아파트 대피 공간의 내부 온도를 30분 이상 60℃ 이하로 유지하도록 했다. 앞으로 설치되는 방화문을 이 기준을 맞출 수 있어야 한다. 다만 방화문 성능 강화 규정은 방화문 제조업체가 열 차단 기능을 갖춘 방화문을 생산할 수 있는 기술과 설비를 갖출 수 있도록 1년 뒤인 2016년 4월 6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국토부 측은 “이번 규칙 개정으로 아파트 화재 발생 시 안전한 대피공간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김원배 기자 oneb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