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무원연금 개혁 이슈를 4.29 재보선 이슈로 쟁점화하는 새누리당

새누리당이 공무원연금 개혁을 4·29 재·보궐선거의 핵심 이슈로 쟁점화하고 있다.



새누리당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5일 브리핑에서 “이번 재·보궐선거는 공무원연금 개혁과 지역 현안을 제대로 해결할 수 있는 정당이냐, 아니면 말로만 국민지갑을 얘기하는 대안 없는 정당을 선택하느냐의 문제”라며 “새누리당은 반드시 공무원연금 개혁을 완수하는 책임정당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공무원연금 개혁을 위한 국회 특별위원회와 실무기구가 내일(6일)부터 동시에 가동된다. 공무원연금 개혁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너무나 중차대한 문제임을 명심하고 합의안을 서둘러 도출해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공무원연금 개혁의 핵심은 기여금과 지급률, 재정절감효과”라며 “새정치연합은 경제정당을 표방하면서도 핵심 숫자는 빼고 알파, 베타, 감마라는 실망스런 주장만 되풀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새정치연합은 애매한 수학 공식 뒤에 숨지 말아야 한다”며 “진정한 경제정당이 되는 첫걸음은 공무원연금 개혁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여야는 6일 국회 공무원연금 개혁 특별위원회를 가동하는 동시에 정부·노조·전문가가 참여하는 공무원연금 개혁 실무협의기구도 출범시킨다. 이른바 ‘투 트랙’ 논의로서 새누리당은 국회 특위에서의 논의를 강조하는 반면 새정치연합은 실무기구에서의 합의를 강조하고 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