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또 동반 자살…경주서 남녀 4명 동반 자살

경북 경주시의 한 농로에 세워진 승용차에서 남녀 4명이 또 숨진 채 발견됐다. 차량 안에 연탄을 피운 흔적이 있어 동반자살한 것으로 추정된다. 동반자살 사건은 경남 진주와 제주에 이어 보름 새 세 번째다.



5일 경주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쯤 경주시 감포읍 전촌리 농로에 세워진 승용차에서 남녀 4명이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했다.

숨진 이들은 차주 변모(43ㆍ울산시 동구)씨와 그의 여동생(40), 차모(33ㆍ충북 청주시)씨와 김모(28ㆍ광주광역시 서구)씨 등인 것으로 확인됐다. 차량 조수석에선 연탄 화덕과 술병이 발견됐고 창문엔 청테이프가 붙여져 있었다. 경찰은 시신의 부패 상태로 미뤄 1주일쯤 전에 사망한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운전석 옆 팔걸이 사물함에서 ‘임대보증금을 찾아 김00에게 주라’는 메모가 적힌 변씨의 수첩을 발견했다. 변씨 남매는 특별한 직업이 없어 생활고를 겪은 조사됐다. 차씨도 일거리가 있을 때만 청주의 한 휴대전화 부품업체에서 일해 생활이 어려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대학 졸업 후 취업이 되지 않자 이를 비관해 왔다고 경찰은 전했다. 김씨는 지난달 25일 가족이 가출 신고를 한 상태였다. 경찰은 유서 형태의 메모가 있고 서로 모르는 사이인 점으로 미뤄 인터넷에서 만나 동반자살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지난달 20일 경남 진주시 대평면 신풍리의 도로에 주차된 승용차 안에서 인천ㆍ수원ㆍ김해 등 사는 곳이 다른 20대 남녀 4명이 연탄을 피운 채 숨졌다. 이들은 인터넷을 통해 만난 것으로 밝혀졌다. 또 지난달 31일에는 제주시 한림읍의 한 해수욕장 야영지 텐트 안에서 20~30대 남성 4명이 연탄을 피우고 자살했다.



전문가들은 동반자살이 번지지 않도록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주문했다. 인터넷 자살 사이트를 찾아내 폐쇄하고 가출 신고가 될 경우 적극적으로 위치 추적에 나서 자살을 막아야 한다는 지적이다. 백승대 영남대 사회학과 교수는 “한계 상황에 이른 사람들의 자살을 막기 위해 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보다 적극적으로 상담 시스템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경주=홍권삼 기자 hongg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