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월 1일 오전 9시에 윤초 실시

오는 7일 1일 오전 9시에 시계를 새로 맞추는 윤초(閏秒)가 실시된다. 7월 1일 오전 8시 59분 59초와 9시 0분 0초 사이에 1초를 추가해 시간을 1초 늦추게 되는 것이다.



이번 윤초 실시는 2012년 7월 이후 3년 만이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원자시와 지구 자전에 의한 천문시의 차이를 보완하기 위해 원자시에 1초를 추가하는 윤초를 세계 각국과 함께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미래부는 또 금융기관이나 정보통신 관련기업 등 정확한 시각을 필요로 하는 곳에서는 윤초 실시에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원자시는 세슘 동위원소(원자번호 133)가 91억9263만1770번 진동하는 시간을 1초로 정의하고 있는데, 이는 3000년에 1초의 오차를 보일 정도로 변화가 없다. 지난 1967년 국제도량형국(BIPM)에서 국제 표준시로 승인했다.



반면 지구의 자전속도는 빨라지기도 하고 느려지기도 해서 오차를 보이는데, 지구 자전속도가 느려지면 이번처럼 양(+)의 윤초를 실시하고, 지구 자전속도가 빨라지면 음(-)의 윤초를 실시한다.



세계 협정시로는 6월 30일 23시 59분 59초 다음에 윤초를 삽입하지만, 한국의 시각이 세계협정시로보다 9시간 빠른 탓에 우리나라는 7월 1일 오전 8시 59분 59초와 9시 0분 0초 사이에 윤초 삽입하게 된다. 1972년 이후 지난 번까지 모두 26차례 실시됐다.



미래부 관계자는 "휴대폰에 내장된 시계처럼 표준시를 수신해 표시하는 전자시계는 윤초가 자동 적용되므로 별 불편이 없지만 그 밖의 시계는 1초 늦도록 조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찬수 기자 envirep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